상단영역

본문영역

"그럼 만나지 말자"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한국의 일방적인 한일정상회담 개최 발표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래서 한일정상회담을 한다는 거야? 안 한다는 거야?

 

한국 대통령실이 한일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하고 시간을 조율 중이라고 일방적인 발표한 것에 대해 기시다 일본 총리가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출처: 뉴스1/ 게티이미지)
한국 대통령실이 한일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하고 시간을 조율 중이라고 일방적인 발표한 것에 대해 기시다 일본 총리가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출처: 뉴스1/ 게티이미지)

유엔 총회를 계기로 2년 9개월 만에 개최하기로 했던 한일정상회담. 하지만 회담 개최가 유력했던 시점인 21일(미국 현지시각)을 하루 앞두고 그 개최 여부는 불투명해보인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지난 15일 해외 순방을 떠나기 전에 "일본과의 정상회담은 정해졌고, 시간을 조율하고 있다"며 "한일 정상이 회담에 흔쾌히 합의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는데, 일본의 입장은 달랐던 모양이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21일 한국 대통령실이 한일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하고 시간을 조율 중이라고 일방적인 발표한 것에 대해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며 "그럼 반대로 만나지 말자"고 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 (출처: 게티이미지)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 (출처: 게티이미지)

아사히신문은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했지만, 두 정부의 온도차가 두드러진다"며 "회담 전망은 불투명하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정상회담은 통상 개최 사실이 확정되면 양국이 동시에 발표하는 것이 외교 관례인데, 한국 측 정상회담 개최 발표가 앞서 나갔다는 인식으로 이렇게 반응한 것으로 분석된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지난 20일 기시다 총리가 유엔 총회를 위한 미국 출국 전에 "한국과의 정상회담은 현재까지 일정이 결정된 바 없다"고 선을 그으며 "일본 정부는 한국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한다는 (한일 정상 회담을 위한) 전제가 있다"고 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대통령실 "일일히 확인하고 반응할 건 아니다"

(출처: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서 뉴욕으로 향하는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출처: 뉴스1)

이에 대통령실은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으며, 말을 아끼는 모습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시다 총리의 불쾌감 표출 보도에 "일일히 확인하고 반응할 건 아니다. 한일정상회담 일정은 정해지는 대로 알리겠다"고 전했다. 

김나영 기자: nayoung.ki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프 다른 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일본 #한일정상회담 #아사히신문 #기시다 후미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