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자리에 앉자마자…” 쌈디가 4년 전 ‘라디오스타’ 출연 중 공황장애가 왔다며, 트라우마 때문에 이번 섭외를 거절했었다고 밝혔다

이번에는 후배 쿠기를 위해 출연을 결심했다는 쌈디.

2018년 '라디오스타' 녹화 도중 공황장애가 왔던 쌈디. 출처: MBC ‘라디오스타’
2018년 '라디오스타' 녹화 도중 공황장애가 왔던 쌈디. 출처: MBC ‘라디오스타’

래퍼 쌈디(사이먼 도미닉)가 과거 ‘라디오스타’ 녹화 도중 공황장애가 왔던 사실을 4년 만에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난 가끔 갬성을 흘린다’ 특집으로 진행된 가운데 쌈디, 쿠기, 이장우, 민우혁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쌈디는 “이번에 출연한 결정적인 이유가 (같은 AOMG 소속 래퍼) 쿠기 때문에 나왔다고 들었다”라는 MC 김구라의 말에 “그렇다”면서 “2018년에 나왔을 때 그날따라 유독 토크가 안 풀렸다”라고 지난 방송 출연을 회상했다. 

당시 만족스럽지 않았던 토크에 방송 중 갑작스럽게 공황장애 증상까지 나타났다는 쌈디. 그는 “자리에 앉자마자 공황이 왔다”면서 “‘내가 재미없어졌네?’ 이런 생각부터 해서, 옆에 있던 후배 우원재 보다 말을 못한 것 같았다”라고 토로했다. 

또 공황이 올까 봐 주저했으나 후배 쿠기를 위해 출연을 결심했다. 출처: MBC ‘라디오스타’
또 공황이 올까 봐 주저했으나 후배 쿠기를 위해 출연을 결심했다. 출처: MBC ‘라디오스타’

그러나 반전은 쌈디의 우려와 달리, 당시 방송 분량이 충분했다는 점이었다. 쌈디의 고백에 깜짝 놀라면서도 MC 김구라가 “그런데 분량은 많이 나갔다”라고 말하자, 쌈디는 “이번에 섭외가 들어왔을 때, 그때 트라우마 때문에 안 한다고 했었다. 그랬더니 회사에서 쿠기와 함께 나가는 게 어떠냐고 동반 출연을 제안했다. 그래서 처음 예능을 시작하는 친구들을 데리고 나오는 역할을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때 쿠기가 갑작스럽게 “말씀드리고 싶은 게 있다”면서 “최근 내가 코로나19에 걸렸는데, (괜찮냐는) 문자 하나만으로도 고맙지 않냐. 그런데 쌈디 형이 영상통화를 걸어서 1시간 넘게 통화를 했다”라고 쌈디의 미담을 공개했다. 

쌈디에 대한 미담을 공개한 쿠기. 출처: MBC ‘라디오스타’
쌈디에 대한 미담을 공개한 쿠기. 출처: MBC ‘라디오스타’

이를 들은 쌈디는 “코로나19에 걸리면 일주일 동안 격리를 해야 되지 않냐. 그 와중에 작업할 게 있으면 잘 안 된다. 그래서 내가 영상통화를 걸어서 1시간 동안 계속 신곡 작업을 도와줬다”라고 덤덤하게 말했고, 쿠기는 “형, 감사하다. 이런 기회를 주셔서”라며 거듭 고마움과 애정을 표해 웃음을 안겼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