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삼촌이 수영장 지어..." 박태환 조카들이 삼촌의 남다른 '플렉스'를 자랑했다(신랑수업)

국가대표 출신 삼촌의 클래스...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박태환이 조카에게 남다른 플렉스를 한 사실이 알려졌다. 

21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에서는 박태환이 임사랑-모태범 커플과 이승철 부녀를 만난 장면이 그려졌다. 

먼저 임사랑-모태범 커플의 100일을 축하하는 자리에 참석한 박태환은 두 사람에게 비치타월과 커플 수영복을 선물하고, 커플사진까지 찍어주며 기념일을 축하했다. 

이후 이승철 부녀와 양양에서 만남을 가진 박태환의 모습 또한 나왔다. 박태환은 두 조카 태희와 태은이와 동행하며 삼촌으로서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승철은 "딸 원이가 박태환을 동경해왔다"며 박태환을 치켜올랐다. 원이는 리듬체조 선수로 활동한 경력이 있던 만큼, 박태환과는 운동이라는 교집합이 있었다. 이후 박태환과 체험 다이빙 및 플로깅(조깅하며 쓰레기를 줍는 운동)에 나선 원이는 "슬럼프가 와서 운동을 그만뒀다"고 고민을 털어놓았고, 박태환은 국가대표 출신 답게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이후 한 자리에 모인 이들은 식사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승철은 홍게버거와 홍게라면을 만들어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박태환은 "원이는 좋겠다. 맨날 아빠가 맛있는 거 해주니까"라며 부러움을 전했고, 원이는 이에 "근데 보시다시피 (요리하는 데) 좀 오래 걸려요"라며 아빠 이승철을 디스했다. 

이에 이승철은 태희와 태은이에게 박태환의 단점에 대해 물었고, 조카들은 "술을 너무 많이 마셔요"라고 솔직하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놀랄 포인트는 그 후에 있었다. "그렇다면 제일 고마운 건 언제였어?"라는 질문에 "삼촌이 수영장을 지어서 놀수 있게 해줬을 때 고마웠다"며 차원이 다른 박태환의 플렉스를 자랑했다. 태희와 태은이의 대답에 이승철은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문혜준 기자 hyejoon.moon@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