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동생 부부, 눈 돌아가" 쌈디가 조카 채채의 돌잔치 때 시전한 플렉스를 보니 나였어도 모든 것을 다 주고 싶을 것 같다(라디오 스타)

이런 플렉스라면 백 번이라도 찬성!

출처: MBC

래퍼 쌈디가 조카 채채에게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던 쌈디와 조카 채채. 출처: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던 쌈디와 조카 채채. 출처: MBC

앞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쌈디는 조카 채채에게 친절하고 다정한 큰아빠의 모습을 보였다. '채채'는 쌈디가 조카를 부르는 애칭이다. 당시 채채는 밝고 애교 가득한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채채 큰아빠 쌈디. 출처: MBC
채채 큰아빠 쌈디. 출처: MBC

21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쌈디는 “채채가 큰아빠 발음이 안 돼서 빠빠빠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또한 “너무 귀엽고 예뻐서 세상에 다 보여주고자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다”며 함께 예능에 출연한 계기를 밝혔다.

채채에게 용돈 플렉스를 한 쌈디. 출처: MBC
채채에게 용돈 플렉스를 한 쌈디. 출처: MBC

혹시 용돈도 주냐는 김구라의 물음에 쌈디는 “몇백씩 그냥 준다”며 채채를 향한 플렉스 경험을 밝혔다. 쌈디는 이어 “채채 돌잔치 때는 오백만 원을 줬다. 동생 부부가 눈이 돌아갔다”라고 전했다.

채채와 광고를 찍고 난 후 모델료를 전액 기부한 쌈디. 출처: MBC
채채와 광고를 찍고 난 후 모델료를 전액 기부한 쌈디. 출처: MBC

예능 출연 이후 채채는 아기 모델계의 블루칩으로 떠오르며 쌈디와 함께 아이스크림 광고에 출연했다. 쌈디는 “채채 때문에 돈을 벌게 됐다. 번 돈으로 사고 싶은 것을 사는 것은 좀 그래서 기부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쌈디는 광고 모델료 1억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

 

남유진 기자 : yujin.na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프 다른 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연예인 #쌈디 #채채 #플렉스 #라디오 스타 #나 혼자 산다 #조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