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웃다가 심하게 사레 걸렸는데…” 박하선이 초코우유를 마시다 병원에 실려 갈 만큼 심각한 폐렴에 걸렸다고 털어놨다

대체 그 사람이 얼마나 웃겼기에...........

초코우유로 인해 폐렴에 걸렸던 당시를 떠올린 박하선. 출처: MBN ‘무작정 투어 – 원하는대로’
초코우유로 인해 폐렴에 걸렸던 당시를 떠올린 박하선. 출처: MBN ‘무작정 투어 – 원하는대로’

배우 박하선이 ‘초코우유’로 인해 폐렴에 걸렸던 과거를 떠올렸다. 

22일 방송된 MBN ‘무작정 투어 – 원하는대로’에서는 박하선, 신애라, 이규한, 최여진이 경남 연천으로 여행을 떠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디저트를 즐기기 위해 카페를 찾았고, 최여진은 초콜릿 케이크를 먹던 중 기침을 하며 “난 (케이크에 올라간) 코코아 가루를 먹으면 항상 목에 사레가 걸린다”라고 말했다. 

초코우유를 먹다가 사레에 걸린 박하선. MBN ‘무작정 투어 – 원하는대로’
초코우유를 먹다가 사레에 걸린 박하선. MBN ‘무작정 투어 – 원하는대로’

최여진의 말에 크게 공감한 박하선은 갑자기 “진짜 조심해야 된다. 촬영 중간에 너무 힘들어서 초코우유를 마셨는데 사레에 걸렸다”면서 “그러다 폐렴에 걸렸다”라고 밝혔다. 실제 박하선은 지난해 흡인성 폐렴(음식물이나 침이 기도로 들어가 발생하는 폐렴)으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적이 있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에 신애라가 “초코우유를 먹고 폐렴에 걸린 게 병원에서 확인 된 거냐?”라고 묻자, 박하선은 고개를 끄덕이며 “초코우유가 들어갔는데, (병원에서) 당과 우유가 최악이라더라. 유당이 들어가서 정말 좀 심했다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촬영하다 곧바로 병원에 가지는 않았다”라며 “초코우유를 마시는데 누가 웃겨서 웃다가 너무 심하게 사레가 걸렸다. 그러다가 괜찮았는데 갑자기 추워졌고, 다음날부터 열이 올랐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갑자기 추워졌다 올이 올랐다는 당시 증상. MBN ‘무작정 투어 – 원하는대로’
갑자기 추워졌다 올이 올랐다는 당시 증상. MBN ‘무작정 투어 – 원하는대로’

이후 병원에 실려가 엑스레이 촬영을 했다는 박하선. 그는 “(엑스레이 촬영을 한 의사가) 너무 늦게 왔다며 빨리 큰 병원으로 가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이규환은 “그 사람이 얼마나 웃겼기에 폐렴에 걸렸냐. 알려 달라. 괜히 (그 사람을) 잘못 만났다가 폐렴에 걸리면 안 되지 않겠느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