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폭행 누명'으로 마음고생했던 배우 이규한이 앞으로는 '무계획'으로 편안하게 살고 싶다고 말했다

"마음을 내려놓은 지금이 한결 가벼워진 느낌"

 

 

지난 22일 방송된 MBN '원하는대로'에서 이규한은 "은인이자 안식처"라고 말한 배우이자 모델 최여진과 함께 출연했다. (출처: 이규한 인스타그램/ MBN)
지난 22일 방송된 MBN '원하는대로'에서 이규한은 "은인이자 안식처"라고 말한 배우이자 모델 최여진과 함께 출연했다. (출처: 이규한 인스타그램/ MBN)

2020년 서울 강남에서 한 남성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던 배우 이규한. 당시  이규한은 "목숨 걸고 폭행 없었다"고 부인했고, 결국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 처분에 "끝까지 절 믿어주고 응원해 준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한 그. 

지난 22일 방송된 MBN '원하는 대로'에서 이규한은 절친한 배우이자 모델 최여진과 함께 출연해 혼란스러운 시기를 통해 바뀐 가치관에 대해 말했다. 

경기 연천으로 무작정 떠난 두 사람. 여행을 즐기고 어느덧 저녁 시간이 되자, 평소 갖고 있던 깊은 내면 속 이야기를 공유하며 전과 달라진 삶의 태도와 균형에 대해 말했다.  

배우이자 모델인 최여진은 치열한 삶에서 한 발짝 물러서 삶의 균형을 가지면 행복에 가까워진다고 말한다. (출처: MBN)
배우이자 모델인 최여진은 치열한 삶에서 한 발짝 물러서 삶의 균형을 가지면 행복에 가까워진다고 말한다. (출처: MBN)

먼저 최여진은 "가평에서 싱글 베드 하나 놓고 살고 있다"며 화려한 도시의 삶보다 가평에서의 전원생활이 더 만족스럽다고 밝히며 삶의 균형에 관해 이야기했다. 도시의 치열한 삶에서 한 발짝 물러선 것.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어 "가끔은 불안하지만 그래서 오히려 더 일할 때 집중할 수 있는 것 같다. 스트레스 지수가 낮아질수록, 균형이 맞는다는 게 삶이 행복해지는 지름길이더라"며 싱글만이 누릴 수 있는 자유로운 삶에 대해 말했다.

배우 이규한이 혼란스러운 시기를 통해 겪은 '두려움'에 대해 털어놨다. (출처: MBN)
배우 이규한이 혼란스러운 시기를 통해 겪은 '두려움'에 대해 털어놨다. (출처: MBN)

이규한도 최근 겪은 혼란스러운 시기에 대해서 털어놨다. 

그는 "요즘 혼란스러웠다가 조금은 지나가고 이제는 가라앉았다"며 "작년에 제가 조금 안 좋은 일이 생겨서 본의 아니게 쉬는 시간을 가졌다. 이것저것 다른 일도 알아보고 했는데 할 줄 아는 게 아예 없더라"며 오로지 연기 하나만 하며 살아왔던 날들에 대해 속내를 털어놨다. 

또 "돈벌이 수단, 한 마디로 직업으로서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그때 순간 두려움이 확 오더라. 내가 진짜 이쪽 일(연기) 말고는 할 줄 아는 게 없구나. 길바닥에 나앉아야 하는 수준이라는 것을 느끼면서 내가 지금까지 잘못 살아왔나"라며 심경을 전했다. 

삶을 대하는 태도를 바꾸니 한결 마음이 편해진 배우 이규한. (출처: MBN)
삶을 대하는 태도를 바꾸니 한결 마음이 편해진 배우 이규한. (출처: MBN)

이에 최여진은 자신의 자유로운 삶의 정신을 나누고 싶다며 "가평에도 왔으면 좋겠다는 게 그런 삶을 살 수 있게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이라며 말을 얹었다.

이규한은 "이제는 좀 무계획으로 살고 싶다. 지금까지 내 삶이 계획했던 대로 간 것도 아니고 마음을 내려놓은 지금이 한결 가벼워진 느낌이랄까"라며 전과 달라진 지금의 삶의 변화가 훨씬 편안하다고 털어놨다. 

김나영 기자: nayoung.ki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프 다른 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규한 #최여진 #원하는대로 #박하선 #신애라 #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