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생애 첫 스릴러 도전하는 소지섭 캐스팅하기 위해 윤종석 감독이 손 편지를 건넸다고 밝혔다(영화 '자백')

김윤진과 나나는 조금 섭섭할지도!

소지섭. 출처: 뉴스1
소지섭. 출처: 뉴스1

지성이면 감천이라더니. 소지섭을 향한 윤종석 감독의 애정 공세는 성공적이었던 것 같다. 함께 영화 '자백'을 완성해 무사히 제작보고회를 마쳤으니 말이다. 

지난 20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자백'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가 오간 가운데 눈에 띄는 것이 있었는데, 바로 윤종석 감독이 소지섭을 캐스팅하게 된 비결이다. 

소지섭, 김윤진, 윤종석 감독, 나나가 20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자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출처: 뉴스1
소지섭, 김윤진, 윤종석 감독, 나나가 20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자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출처: 뉴스1

윤종석 감독은 기획 단계 때부터 주인공 '유민호' 역에 소지섭이 1지망이었다고 밝혔다. 여기까지는 그다지 특이할 것이 없다. 누구나 마음속 1지망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윤 감독이 실제로 소지섭을 캐스팅하기 위해 들인 노력은 결코 흔한 것이 아니었다. 특히나 요즘처럼 온라인 메신저가 발달한 시대에 '손 편지'는 보통 노력이 아닐 수 없다.

윤 감독은 "당시 소지섭이 싱글이셨고 미래를 같이 하자고 했다"라고 웃으며 말문을 뗐다. 이어 "제가 말주변이 없어서 글로 표현할 때가 많다. 그간 소지섭의 연기 필모그래피를 보며 <자백>이 저와 소지섭 둘 다에게 '챌린지'가 될 것이라 느낀 부분이 있었다. (함께) 하면 너무 좋겠다는 생각에 프러포즈를 하게 됐다"라며 협업을 위해 직접 편지를 썼다고 말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소지섭이 카메라를 향해 손을 들고 있다. 출처: 뉴스1
소지섭이 카메라를 향해 손을 들고 있다. 출처: 뉴스1

소지섭에 따르면 윤 감독의 손 편지에는 "작품에 대한 소개와 저(소지섭)와 같이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결국 윤 감독과 함께 <자백>을 찍게 된 소지섭. 그는 "혹시 몰라서 (편지를) 금고에 넣어놨다. 잘 간직하고 있다"라며 작품과 윤 감독에 대한 마음을 표현했다.

영화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와 그의 변호를 맡은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가 사건을 풀어나가는 범죄 스릴러극이다. 오는 10월 26일 개봉 예정이다.

 

유해강 기자 haekang.yoo@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프 다른 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엔터 #소지섭 #나나 #김윤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