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MBC에 엄중한 책임 물어야" 윤석열 대통령 쉴드치기 위해 국민의힘 의원들이 꺼내든 논리는 너무 신박하고 참신(?)해서 어리둥절행이다

국민들은 바보가 아닙니다.

 

대통령실이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에 대해 왜곡됐다고 반박한 가운데, 그 발언에 대한 사과는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 (출처: 뉴스1)
대통령실이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에 대해 왜곡됐다고 반박한 가운데, 그 발언에 대한 사과는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 (출처: 뉴스1)

대통령실이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에 대해 왜곡됐다고 반박한 가운데, 그 발언에 대한 사과는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

국민의힘 의원들도 마찬가지였다. 대신 국민의힘 의원들은 윤 대통령의 발언을 처음 보도한 MBC를 콕 집어 비판하고 나섰다. 이는 MBC가 처음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을 보도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가 대통령이 무심코 사적으로 지나치듯 한 말을 침소봉대한 것"이라며 "야당은 대통령이 비속어를 썼다고 비난하는데, 눈꼽만치라도 국익을 생각한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미동맹이라는 대체 불가능한 국익을 훼손하면서까지 당파적 공격에 혈안이 된 엠비시의 행태에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MBC는 '강한 유감'

국민의힘 일부 의원이 콕 집어 비판한 것에 대해 MBC는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MBC는 23일 공식 입장을 통해 "거의 모든 언론사가 해당 동영상을 보도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유독 MBC만 거론하며 '좌표 찍기'하듯 비난하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문제의 발언. (출처: MBC)
윤석열 대통령 문제의 발언. (출처: MBC)

아울러 "엠비시는 최대한 절제해서 영상을 올렸고, 어떠한 해석이나 가치 판단을 하지 않고 발언 내용을 그대로 전달했다"며 반박했다. 

 

"딱히 그렇게 들리지는 않았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 위원장. (출처: 뉴스1)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 위원장. (출처: 뉴스1)

 

"딱히 그렇게 들리지는 않더라"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을 쉴드치며 한 말이다. 

이에 진행자가 'KBS, MBC 등 지상파 방송 3사가 모두 똑같이 보도했다'고 질문하자 정 위원장은 "대통령실의 해명을 믿을 수 밖에 없지 않겠냐. 우리가 뉴욕 현장에 있는 사람들이 아니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같은 당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윤 대통령의 발언 논란에 관해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윤 대통령의 사적 발언을 외교 문제로 비화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북한에 저자세로 굴종하면서 '삶은 소대가리', '저능아' 소리를 들었던 것이 진짜 참사 아니냐"고 말하며 반박하기도 했다. 

 

김나영 기자: nayoung.ki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프 다른 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국민의힘 #조 바이든 #미국 #정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