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공식] "동맹 훼손" 윤석열 대통령이 귀국 후 처음으로 비속어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는데, 보는 국민이 말문을 잃을 지경이다

국회를 향해 비속어를 사용한 것에 대해서는 입장을 내지 않았다

윤석열 대통령 (출처: mbc, 뉴스1) 
윤석열 대통령 (출처: mbc,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비속어 논란'에 대해 입을 뗐다.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 시각)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현장을 빠져나가며 비속어가 섞인 발언을 해 화제가 됐다.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날리면)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발언이 취재 기자의 카메라에 찍혀 공론화된 것이다. 

화제의 그 발언. 출처: mbc
화제의 그 발언. 출처: mbc

이에 정치인들과 국내 언론, 외신이 다양한 반응을 보이는 동안 청와대는 "사적 발언"에 불과했다는 입장을 내놓았는데. 

2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마침내 윤 대통령에게 직접 '비속어 논란'에 대한 입장을 들을 수 있었다. 이날 윤 대통령은 해당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했다고 밝혔다. 본인이 '날리면'이라고 한 부분을 언론이 '바이든'이라고 보도함으로써 한국과 미국의 관계에 문제를 일으켰다는 의미로 보인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가진 출근길 문답에서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소회를 밝히는 중이다. 출처: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가진 출근길 문답에서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소회를 밝히는 중이다. 출처: 뉴스1

동맹 관계에 대한 윤 대통령의 우려(?)는 깊었다. 그는 "초강대국을 제외하고는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자국의 능력만으로 지킬 수 있는 국가가 없고 따라서 동맹은 필수"라며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트린다며, 이에 대한 진상이 확실히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가진 출근길 문답. 출처: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가진 출근길 문답. 출처: 뉴스1

이날 답변에서 윤 대통령이 집중한 것은 '날리면'을 '바이든'으로 보도한 것이 초래할 수 있는 한미 동맹 악화의 가능성이었다. 하지만 논란이 된 발언에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이라며 국회를 향해 비속어를 사용한 점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도 내지 않아 의문을 자아낸다.

유해강 기자 haekang.yoo@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프 관련 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비속어 논란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