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자가면역질환 중 하나인 강직성 척추염...." 코미디언 김시덕이 최고 전성기를 누리던 중 돌연 활동 중단한 건 가슴 아픈 이유에서다

무엇보다 건강이 최우선이다.

김시덕 출처 : tvN
김시덕 출처 : tvN

유행어 제조기로 불렸던 KBS '개그콘서트' 코미디언 김시덕이 2009년 이후 돌연 자취를 감췄던 까닭을 밝혔다.

26일 방송된 tvN STORY '프리한 닥터M'에 출연한 김시덕에게 MC 오상진은 "2000년대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던 중 2009년 돌연 자취를 감췄다"며 그 이유를 물었다. 

전성기 때 돌연 자취를 감춘 김시덕. 출처 : tvN
전성기 때 돌연 자취를 감춘 김시덕. 출처 : tvN

이에 김시덕은 "그때 몸이 많이 안 좋았다"며 "건강 프로그램 촬영을 했는데, 의사가 촬영 끝나고 잠깐 얘기 좀 할 수 있냐고 하더라. 의사가 '건강검진 결과에서 이런 게 나왔다. 아무나 나오는 게 아니고 희귀 난치병 환우들한테 많이 나오는 거다'라고 하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자가면역질환 중 하나인 강직성 척추염을 진단받은 김시덕은 "외부 균과 싸워야 하는 면역세포가 자기 몸을 공격하는 병이다. 척추에 염증이 발생해 척추변형 및 강직을 유발하고 심한 경우 척추가 새우처럼 굽어진다"고 설명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자가면역질환 중 하나인 '강직성 척추염'을 앓은 김시덕. 출처 : tvN
자가면역질환 중 하나인 '강직성 척추염'을 앓은 김시덕. 출처 : tvN

이후 방송을 중단, 병 치료에만 집중했던 김시덕은 "현재는 완쾌했으며 방송 활동을 다시 하고 있다"고 다행인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건강을 위해 진짜 많이 관리했다"며 "그때 당시엔 기력이 달리고 통증이 심해 허리도 펼 수 없었다. 항상 구부정한 상태라 턱걸이는 꿈도 못 꿨다. 그런데 계속 (재활 치료)하다 보니 분명히 좋아지더라"고 덧붙였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