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전세계에 한국의 한옥 알리는 에어비앤비

유엔 세계관광기구에서 개최하는 세계관광의 날 기념행사, 9월 26일~28일 발리서 진행

  • 음성원
  • 입력 2022.09.27 17:27
  • 수정 2022.11.03 18:42

세계관광의 날(9월 27일)을 맞아 유엔 세계관광기구(UNWTO)가 개최하는 국제 행사 ‘세계관광의 날 2022’에서 에어비앤비의 스티븐 리우(Steven Liew) 아태지역 정책총괄이 전세계에 한국의 한옥을 소개하며 지속가능한 관광의 필요성을 제안했다.

스티븐 리우 에어비앤비 아태지역 정책총괄은 이날 UNWTO 협력기관 세션에서 공식 연사로 나서 ‘지속가능한 관광을 주도하는 민관 파트너십: 에어비앤비가 정부와 협력해 여행을 다시 생각하는 방법’이라는 제목으로 발표를 진행했다. 그는 서울시, 경남 하동군 등 국내 지역과의 협업 사례를 앞세우며 에어비앤비와 아태지역에서 정부 및 공공 기관과의 파트너십을 소개하고, 지속가능한 관광을 위해 민관의 효과적인 파트너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에어비앤비는 작년, 서울시 및 서울관광재단과 손잡고 한옥체험업 호스트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 사업을 벌였다. 2019년에는 하동군과 파트너십을 맺고 고유한 전통을 유지하고 있는 최참판댁을 비롯한 주변 일대 활성화 작업에 손을 보태기도 했다. 이러한 에어비앤비 민관 파트너십은 문화유산 보존, 지역 경제 살리기 등 관광의 가치 확대를 넘어 지속가능한 관광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에어비앤비는 서울의 한옥체험업 지원에 이어 최근에는 서울관광재단이 전세계적으로 펼치는 공정관광 공모전의 후원사가 되어 자연과 환경, 사회, 문화유산을 보존하고, 지역사회에 경제적인 혜택을 주는 ‘공정관광’의 가치 확산에 힘을 보탰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스티븐 리우 에어비앤비 아태지역 정책총괄은 “세계관광의 날을 맞아 마련된 의미 있는 행사를 통해 에어비앤비가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관광에 대한 노력과 리더십을 소개하고, 민관이 협력하는 바람직한 파트너십의 효과를 입증할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관광 산업의 문제들을 극복하고 호스트는 물론 보다 다양하면서 공정한 여행을 원하는 게스트들에게 지속가능한 여행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에어비앤비는 앞으로도 국가 및 기관과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그 시너지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세계관광의 날은 사회ㆍ문화ㆍ정치ㆍ경제적 측면에서 관광의 중요성을 국제사회에 인식시키는 것을 목표로 제정된 국제기념일로 올해는 관광산업의 재건을 테마로 기념행사가 열린다. 1980년부터 이어진 연례 국제 행사로 올해는 9월 26일~28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 중이다.

**해당 페이지는 에어비앤비가 직접 편집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일부 필자에게는 원고료가 지급됩니다.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