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오은영 박사가 청소년 SNS 사용 지도법을 전했고, 청소년뿐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아주 유용한 조언이다(ft. 영향)

"타인에게 영향받지 않고 본인에게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

오은영 박사/뉴진스 뮤비 'Attention' 캡처 출처 : 뉴스1/유튜브 채널 'HYBE LABELS'

오은영 박사가 청소년 SNS 사용에 대한 지도법을 전했다.  

28일 아나운서 한석준과 오은영 박사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 청소년 SNS 사용 지도법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아이가 SNS를 보고 부적절한 말투를 따라 할까 봐 걱정이라는 사연에 오은영 박사는 "아이들이 초등학교, 중학교 때 거친 언어를 쓸 때가 있다"며 "그렇다고 그 말을 어른이 돼서까지 쓰진 않는다. SNS 안에는 문화라는 게 있다. 이런 문화에 대해 평소 아이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눌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집단에 소속된 느낌을 위해 (본인이 원치 않아도) 거친 말을 쓸 때가 있다고 덧붙인 오은영 박사는 "또래 문화를 이해하고 '적당히 하렴'이라고 말해주면 된다"고 전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인스타그램 로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본인이 좋아하는 크리에이터의 의견을 자신의 의견인 것처럼 말하는 것에 대해 오은영 박사는 "아이들은 누군가를 닮고 싶어 하는 마음이 있다. '왜 닮고 싶어?'라고 묻지 말고 아이가 자기 생각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줘라. 어떤 주제든 이야기를 끝낼 땐 엔딩을 좋게 해야 한다. 의견이 달라도 '너와 얘기해서 참 좋았어'라고 해야 다음에 또 이야기할 마음이 들 것"이라고 충고했다. 

오은영 박사 출처: 뉴스1

끝으로 오은영 박사는 SNS를 통해 비싸고 좋은 것을 접한 아이가 박탈감을 느끼진 않을까 고민이라는 사연엔 "매우 주관적이다"라며 "아이들은 SNS를 보고 자기 자신에 대한 기준을 만든다. 청소년들은 SNS 속 모습이 100%가 아닌데도 영향을 많이 받는다. 타인에게 영향받지 않고 본인에게 집중하고 몰두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