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MBC 민영화 논의해야..."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보도에 국민의힘 의원들이 MBC에 우르르 몰려가 항의했다

국회로 돌아가세요~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대출 MBC 편파방송조작 진상규명위원장, 박성중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서울 마포구 MBC문화방송 본사를 찾아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보도 항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9.28. 출처: 뉴스1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대출 MBC 편파방송조작 진상규명위원장, 박성중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서울 마포구 MBC문화방송 본사를 찾아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보도 항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9.28. 출처: 뉴스1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을 "대통령 해외순방 자막 사건"이라고 이름 붙였고, 그 어느 때보다 발 빠르게 뜻을 모아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까지 꾸렸다. 이 TF팀의 첫 번째 일정은 바로 'MBC 항의 방문'.

 

국민의힘 "편파 방송 책임 묻겠다" 엄포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28일 서울 마포구 MBC문화방송 본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보도 관련 항의 방문을 마친 후 돌아서고 있다. 2022.9.28. 출처: 뉴스1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28일 서울 마포구 MBC문화방송 본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보도 관련 항의 방문을 마친 후 돌아서고 있다. 2022.9.28. 출처: 뉴스1

국민의힘 의원들은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 본사를 찾아 규탄 시위를 벌였다. TF 위원장인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은 "MBC가 확인이 안 된 사실을 단정적으로 보도한 경위를 밝혀야 한다"면서 "특정 진영 편에 서서 편파 방송을 한 책임을 묻겠다"고 주장했다.

권성동 전 원내대표는 "MBC 자막 조작 사건"이라며 "대통령 발언을 왜곡하고 국민을 속였다"고 주장했다. 또 "공영방송이라는 간판과 구호를 내려야 한다"며 "MBC 민영화 논의를 우리 국민 모두 진지하게 시작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부당한 방송장악" MBC 노조 반발

이에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MBC본부 조합원들도 참지 않았다. 조합원들은 본사 로비에서 "돌아가십시오"라는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국민의힘 의원들의 항의 방문에 맞섰다. 언론노조 MBC본부는 "MBC를 희생양 삼아 언론의 공적 감시와 비판 기능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라는 입장을 밝혔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조합원들이 28일 서울 마포구 MBC본사 로비에서 MBC를 항의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9.28/뉴스1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조합원들이 28일 서울 마포구 MBC본사 로비에서 MBC를 항의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9.28/뉴스1

문제의 발단은 해외순방 중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이었다.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책임을 이를 보도한 MBC에게 전가하며 언론과 전면전을 펼치고 있는 상황.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MBC의 '정언 유착', '팀플레이', '대국민 보이스피싱' 등으로 국면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MBC는 여당은 물론 정부에 압박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대통령비서실이 지난 26일 MBC 사장 앞으로 보도 경위를 묻는 질의서를 직접 보냈다.   

양아라 기자 ara.y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프 관련 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MBC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언론 #민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