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목뼈 손상으로 하반신 마비 위기…” 신도림역 인근서 전동킥보드 뺑소니 당한 중년 남성, 피해자 가족들은 목격자를 찾고 있다

뺑소니범은 전동킥보드를 버리고 도망갔다.

전동킥보드 뺑소니범으로 인해 목뼈 손상이라는 큰 부상을 입은 A씨의 아버지. 출처: 보배드림, 뉴스1(해당 전동킥보드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는 자료사진)  
전동킥보드 뺑소니범으로 인해 목뼈 손상이라는 큰 부상을 입은 A씨의 아버지. 출처: 보배드림, 뉴스1(해당 전동킥보드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는 자료사진)  

서울 지하철 신도림역 인근에서 중년 남성을 전동킥보드로 치고 달아난 ‘뺑소니범’과 목격자를 찾는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신도림역 전동킥보드 뺑소니 사고’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아버지를 전동킥보드로 치고 달아난 뺑소니범 목격자를 찾는다”며 “지난 24일 오전 8시쯤 아버지는 신도림역 부근 대림 유수지 도림천 운동 도로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달려오던 전동킥보드와 충돌했다”고 사고 경위를 밝혔다. 

이어 A씨는 “아버지는 정신을 잃었고, 지나가던 보행자가 아버지를 일으켜 정신 차리라며 마스크로 지혈을 해줬다. 또한 가해자가 전동킥보드를 버리고 도망가자 ‘저놈 잡아라’ 하며 소리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이 사고로 아버지는 목뼈와 두개골에 금이 가고, 좌측 쇄골 골절 및 좌측 이마가 찢어졌다. 두개골에 금이 갔고 앞니가 깨졌다는 판정을 받았다”며 “병원에서는 단순 쇄골 골절 수술이 아닌, 목뼈 손상으로 인한 하반신 마비 우려가 큰 상태”라고 토로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전동킥보드 뺑소니 사고 현장의 모습. 출처: 보배드림 
전동킥보드 뺑소니 사고 현장의 모습. 출처: 보배드림 

A씨는 “어깨와 목이 부러질 정도면 최소 시속 60km 이상으로 달리고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 공용 킥보드가 아닌 개인 킥보드였고, 속도 제어가 풀린 킥보드라고 나는 생각한다”고 의사 소견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움직이지도 못하는 아버지를 볼 때마다 너무 속상하고 너무 분하다. 뺑소니범을 잡지 못할까 봐 답답하고 초조한 심경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호소하며 “사고를 목격하신 분은 꼭 연락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사회 #전동킥보드 #뺑소니 #신도림 #목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