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필로폰 투약’ 돈스파이크가 “도망 염려가 있다”며 결국 구속됐고, 총 3차례 함께 투약한 유흥업소 종사자 역시 구속됐다

유흥업소 종사자는 돈스파이크가 없는 자리에서도 마약을 6차례 투약했다.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출처: 뉴스1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출처: 뉴스1

서울 강남 일대에서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김민수)가 구속됐다. 

서울북부지법 임기환 부장판사는 28일 오후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돈스파이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물론 돈스파이크 혼자 구속된 건 아니다. 그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유흥업소 종사자 A(37)씨에게도 이날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두 사람은 지난 4월부터 총 3차례에 걸쳐 서울 강남 일대 호텔 파티룸 등을 빌려 여성 접객원 2명과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심지어 A씨는 돈스파이크가 없는 자리에서도 마약을 6차례나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번 돈스파이크의 마약 투약 사실은 여성 접객원 중 한명이 다른 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던 중 “돈스파이크와 마약을 한 적이 있다”는 취지로 진술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경찰은 해당 자리에 참석했던 A씨 지인과 여성 접객원 등 8명도 불구속 입건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출처: 뉴스1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출처: 뉴스1

앞서 돈스파이크는 지난 26일 마약류관리법위반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당시 경찰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돈스파이크를 검거했으며, 간이 시약 검사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그가 소지하던 필로폰 30g도 압수했다. 이는 약 1000회분에 해당하는 양으로, 시가로는 1억 원 상당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소식이 알려진 뒤 자신이 운영하던 유튜브 채널과 SNS 계정까지 비공개로 전환하고 아무런 입장 발표도 없었던 돈스파이크. 그는 이날(28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 다 제 잘못이고 조사에 성실히 임해 죄(죗값) 달게 받겠다”고 논란 후 첫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필로폰 구매 경로에 대해서는 “조사 과정에서 상세히 밝히겠다”고 했으며, 마약 투약 시점을 묻는 질문에는 “최근”이라고 답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