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배우 유해진이 갑자기 나타난 야생 멧돼지에 "소리 지르거나 등 돌리면 안돼"라며 아주 침착하게 대응했다(텐트 밖은 유럽)

못 하는 게 없으시네..

 

(출처: 뉴스1/ tvN)
배우 유해진이 야생 멧돼지의 등장에 침착한 반응을 보였다. (출처: 뉴스1/ tvN)

배우 유해진은 본업인 연기도 베테랑이지만 위기 상황에서의 침착함도 남달랐다.

정체를 알 수 없던 검은 그림자. (출처: tvN)
정체를 알 수 없던 검은 그림자. (출처: tvN)

28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텐트 밖은 유럽'에서는 유럽의 한 캠핑장에서 식사 중이었던 유해진과 다른 멤버들(진선규, 박지환, 윤균상) 앞에 검은 그림자가 불쑥 나타났다. 바로 야생 멧돼지였다. 캠핑장 음식 냄새를 맡고 찾아왔던 것. 

침착한 반응을 보인 배우 유해진. (출처: tvN)
침착한 반응을 보인 배우 유해진. (출처: tvN)

캠핑장에 있던 모두들 동요했지만, 유해진은 침착했다.

유해진은 ”소리 지르거나, 등 돌리거나 하면 안 된다”라며 모두에게 주의를 줬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다행히도 위험하지 않은 야생 멧돼지였다. (출처: tvN)
다행히도 위험하지 않은 야생 멧돼지였다. (출처: tvN)

갑작스런 야생 멧돼지의 등장에 놀란 제작진은 캠핑장 주인과 급히 연락했고 다행히도 캠핑장 주인과 친해서(?) 간식 먹으러 자주 오는 위험하지 않은 야생 멧돼지였다. 이에 모두들 안심하고 다시 식사를 즐길 수 있었다. 

길 가다 야생 멧돼지와 마주쳤다면

(출처: JTBC)
수 없이 멧돼지를 만났지만 한 번도 공격 당한 적이 없는 이성민 서울대 산림과학원 연구원. (출처: JTBC)

그렇다면 실제로 멧돼지를 마주치면 어떻게 해야 할까.

JTBC '뉴스룸'에서 이성민 서울대 산림과학원 연구원은 "산을 다니면서 수없이 멧돼지를 만났지만 공격당한 적이 한 번도 없다"라고 말하며, 그 요령으로 "멧돼지의 옆으로 피하는 것"을 들었다.

이 연구원은 "멧돼지를 마주치면 정면에 서기보다 양옆으로 멧돼지가 도망갈 곳을 터주는 것이 좋다. '나는 너를 공격할 의사가 없다'라는 걸 보여주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나영 기자: nayoung.ki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