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재밌네 재밌어" 배우 유해진이 생전 본 적 없는 획기적인 방식으로 김밥을 말아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새롭다 새로워!

배우 유해진이 생전 처음 보는 획기적인 방식으로 김밥을 선보였다. (출처: 뉴스1/ tvN)
배우 유해진이 생전 처음 보는 획기적인 방식으로 김밥을 선보였다. (출처: 뉴스1/ tvN)

배우 유해진이 획기적인 방법으로 김밥을 쌌다. 28일 tvN 예능 ‘텐트 밖은 유럽’에 출연해 유럽의 한 캠핑장에서 멤버들(진선규, 박지환, 윤균상)을 위해 점심 도시락을 준비하면서다.

전에 이탈리아의 한 마트에서 구매한 김이 요긴하게 쓰이자 기뻐하는 배우 유해진. (출처: tvN)
전에 이탈리아의 한 마트에서 구매한 김이 요긴하게 쓰이자 기뻐하는 배우 유해진. (출처: tvN)

유해진은 전에 이탈리아의 한 마트에서 우연히 구매하게 된 김을 꺼내며, "이걸 아주 잘 사놨네"라며 기뻐했다. 

김밥을 싸기 위한 모든 재료가 준비되고 비장한 모습으로 장갑을 끼며 김밥을 싸기 시작한 유해진.

보통 김밥과는 좀 다른 유해진의 김밥. (출처: tvN)
보통 김밥과는 좀 다른 유해진의 김밥. (출처: tvN)

그런데 유해진의 김밥은 생전 처음 보는 모습의 김밥이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보통 김밥은 김 위에 밥을 얇게 펴서 까는 게 일반적인데, 유해진은 김밥 김 위에 흰밥을 세로로만 얹어서 눈길을 끌었다.

재료로는 진미채, 오이지, 멸치볶음 같은 짭짤한 밥도둑 반찬들을 가지런히 올렸다. 

조금 서툴지만 마음이 가득 담긴 유해진의 김밥. (출처: tvN)
조금 서툴지만 마음이 가득 담긴 유해진의 김밥. (출처: tvN)

그는 "재밌네 재밌어"라며 소풍날 아이들 김밥 싸주는 부모 같은 모습을 보였다. 

유해진이 만든 김밥의 모습은 보통 우리가 알고 있는 것과는 다르게, 금방이라도 흘러내릴듯한 김 안의 밥과 반찬이 포인트였다. 하지만 그 마음만큼은 여느 누구에게도 밀리지 않았다.

김나영 기자: nayoung.ki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프 다른 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유해진 #텐트 밖은 유럽 #김밥 #유럽 #캠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