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나는 장윤정이라는 국보..." 도경완의 완벽한 자기 객관화 속에는 아내를 사랑하는 마음이 듬뿍 담겨있다 (라디오스타)

"거기에 스트레스 받으면 못 살 것 같더라"

도경완 출처 : MBC
도경완 출처 : MBC

도경완이 그 어렵다는 자기 객관화를 완벽하게 해냈고, 자기 자신에 있어 무서울 정도로 객관적이라 빵 터지는 동시에 어딘가 구슬픈 부분이 있다.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스페셜 MC로 출연한 도경완은 아내 장윤정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도경완 출처 : MBC
도경완 출처 : MBC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임호는 또 다른 게스트인 하희라에게 "최수종 선배님과 두 작품을 함께 했는데 촬영장에 가면 구석에서 늘 문자를 주고받고 계시거나 '응, 사랑해요' 하며 전화하고 계셨다"고 말했다. 

이어 임호는 "그런데 하희라 선배님은 전혀 그런 게 없으시더라. 최수종 선배님이 더 달달하시다"고 덧붙였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를 듣던 도경완은 "저희 부부를 보는 것 같다"며 깊은 공감을 표했다. 도경완은 "(장윤정과) 사랑으로 맺어진 사이인데 저만 애걸복걸하고 장윤정 씨는 쿨하니 남들이 보기엔 (달라 보이나 보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국진이 "장윤정 씨도 사랑한다고 많이 하냐"고 묻자 도경완은 "안 한다"라고 즉답을 내놔 폭소를 유발하기도. 

도경완 출처 : MBC 
도경완 출처 : MBC 

그런가 하면 도경완은 "장윤정 씨와 함께 방송할 때 어떤가"라는 질문에 "대우가 달랐던 적도 있고 부부 동반 출연 시 서브 역할을 하게 되는 건 기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만나는 사람마다 저에겐 관심 없고 '아내 분은 잘 있어요?', '아내에게 잘하세요'라고 한다. 근데 거기에 스트레스를 받으면 못 살 것 같더라. 그래서 난 아예 장윤정이라는 국보를 지키는 관리 직원이라고 생각하며 살고 있다"고 본인만의 해결책을 공개해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