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을 보도한 MBC 사장과 취재진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

명예훼손 VS. 언론탄압

MBC에 항의방문한 국민의힘(좌), 박성제 MBC사장(우) 출처: 뉴스1
MBC에 항의방문한 국민의힘(좌), 박성제 MBC사장(우) 출처: 뉴스1

국정감사를 앞둔 바쁜 국회를 빠져나와 MBC 본사로 향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초대받지 않은 '불청객'이었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을 보도한 공영방송사 앞에서 "민영화"를 운운하며 '언론탄압'에 나섰기 때문이다. 급기야 29일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의 명예훼손 혐의로 MBC 사장과 취재진을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MBC 항의방문에 이어 검찰 고발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MBC를 항의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언론탄압 중단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2.9.28. 출처: 뉴스1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MBC를 항의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언론탄압 중단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2.9.28. 출처: 뉴스1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특별위원회(TF)'는 29일 박성제 MBC 사장, 박성호 보도국장 등 4명을 대검찰청에 고발할 예정이다.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 70조 제2항 벌칙 위반과 형법 제307조 명예훼손 위반이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보도를 "편파조작 방송"이라고 규정한 국민의힘. 이들은 MBC의 보도로 윤 대통령의 명예가 훼손됐고, 동맹국가인 미국을 향한 불필요한 오해를 만들어 대한민국의 국격이 훼손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MBC를 겨냥한 국민의힘의 강경 대응을 "언론탄압"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윤 대통령 이번 해외순방을 "외교참사"로 규정한 민주당은 '윤석열 정권 외교참사 거짓말 대책위원회'를 설치해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외교 참사에 대한 책임을 물어, 박진 외교부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고 민주당은 주장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양아라 기자 ara.y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프 관련 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비속어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