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윤석열 대통령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두고 "국민들께서 분명하게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들은 잘 아는데 대통령님 본인이 모르셔서 문제죠..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두고 "국민께서 아실 것"이라고 발언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같은 날 해임 건의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출처: 뉴스1)

윤석열 정부의 ‘외교 참사’ 책임을 물어 더불어민주당은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추진 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도어 스테핑)에서 “어떤 것이 옳고 그른지는 국민께서 분명하게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2022.9.29 (출처: 뉴스1)

이어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해서는 “탁월한 능력을 지닌 분이고,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국익을 위해서 전 세계로 동분서주하고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진 장관 해임 건의안 처리할 것"

더불어민주당은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할 방침이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회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오늘 본 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출처: 뉴스1)

박 원내대표는 “총체적 무능과 졸속 외교, 무능과 빈손 외교, 대통령 막말 참사로 국격과 국익을 훼손하고 국민을 기만한 주무장관에게 국민을 대신해 책임을 묻는 것은 국회의 견제 의무이고 야당의 당연한 책무”라며 이같이 말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윤석열 대통령이 제대로 된 사과나 성찰 없이 '진상 규명'을 내세운 것에 대해서도 “대한민국 역사에 없었던 외교 대참사를 빚고도 대통령과 외교부 장관의 진솔한 사과와 책임 있는 인사 조치가 이 시간까지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등 민주당 의원들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손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9.29 (출처: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등 민주당 의원들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손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9.29 (출처: 뉴스1)

아울러 “대통령의 무능과 막말은 더 큰 사안”이라며 “해임 건의안과 별도로 대통령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국민께 사과할 때까지 대통령과 외교 참사 트로이카 참모(김성한 국가안보실장·김태효 안보실 1차장·김은혜 홍보수석)들의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덧붙였다.

 

김나영 기자: nayoung.ki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