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수해 막말’ 논란을 일으킨 김성원 의원은 당원권이 정지됐고, '음주가무' 논란의 권성동 의원에 대해선 징계가 착수됐다

"당 명예 실추"와 "민심 이탈”

지난 11일 수해 복구 현장에서 실언하는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 출처: 채널A 유튜브 계정
지난 11일 수해 복구 현장에서 실언하는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 출처: 채널A 유튜브 계정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해 피해 복구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12. 출처: 뉴스1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해 피해 복구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12. 출처: 뉴스1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위원장 이양희)가 29일 수해 현장 막말로 물의를 일으킨 김성원 의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결정했다. 당 연찬회에서 음주가무로 논란이 된 권성동 전 원내대표의 징계 절차도 개시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4시간30분간의 윤리위 회의를 끝낸 뒤 브리핑에서 김성원 의원의 징계 사유에 대해 “(지난 8월11일) 수해 복구 현장에서 ‘비 좀 오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는 국민 정서와 떨어진 발언으로 당 명예를 실추하고 민심을 이탈하게 했다”고 말했다.

술병을 들고 노래를 부르는 권성동 원내대표. 출처: 김동하 전 국민의힘 서울시당 부대변인 페이스북
술병을 들고 노래를 부르는 권성동 원내대표. 출처: 김동하 전 국민의힘 서울시당 부대변인 페이스북

윤리위는 권 전 원내대표의 경우 “지난 8월25일 국민의힘 연찬회에서 금주령에도 불구하고 음주와 노래하는 모습이 외부에 공개됐다”며 징계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권 전 원내대표의 징계는 당원 제소에 따른 것으로 윤리위원 만장일치로 징계 개시를 결정했다고 한다.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 출처:뉴스1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 출처:뉴스1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김희국 의원에 대해서는 최종심 확정판결 전까지 당내 경선의 피선거권 자격을 정지하기로 결정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국민의힘 권은희 의원. 출처: 뉴스1
국민의힘 권은희 의원. 출처: 뉴스1

당론과 달리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을 반대했다는 이유로 윤리위에 제소된 권은희 의원에 대해 윤리위는 징계가 아닌 ‘엄중 주의’ 결정을 내렸다. 국회의원 소신에 따른 의견 표명을 징계하려 한다는 당 안팎의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위원장은 권 의원에게 “국회의원으로서 건전한 정책 비판은 허용돼야 하지만 당원으로서 허용 범위를 넘어선 대외 활동은 자제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ㅣ재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황정수 수석부장판사)는 이날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과 정진석 비대위원장 및 비대위원 6명을 상대로 낸 3∼5차 가처분 신청 사건을 심문한다. 2022.9.28. 출처: 뉴스1
ㅣ재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황정수 수석부장판사)는 이날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과 정진석 비대위원장 및 비대위원 6명을 상대로 낸 3∼5차 가처분 신청 사건을 심문한다. 2022.9.28. 출처: 뉴스1

윤리위는 지난 18일 추가 징계 개시 결정을 한 이준석 전 대표와, 새로 징계 절차가 개시된 권성동 전 원내대표에 대해 다음 달 6일 윤리위 출석을 요구하기로 했다.

한겨레 김해정 기자 sea@hani.co.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프 관련 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권성동 #이양희 #김희국 #김성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