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영화 '빙의' 촬영 중인 배우 강동원이 살 빠진 이유는 입금됐기 때문이다(별이 빛나는 밤에)

입금 전 → 입금 후

 

배우 강동원. 출처: 뉴스1
배우 강동원. 출처: 뉴스1

배우들의 ‘출연료 입금 전후’는 인터넷에서 핫한 주제다. 배우 강동원 또한 최근 살 빠진 이유를 두고 “입금되면 (살 빠진다)”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28일 방송된 MBC 표준 FM '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는 DJ 김이나를 대신해 박효신과 방탄소년단 뷔가 스페셜 DJ로 출격했다. 게스트로는 배우 강동원이 출연했다.

배우 강동원. (출처: 뉴스1)
배우 강동원. (출처: 뉴스1)

'사기 캐릭터'와 '끝판왕'으로 소개된 강동원은 "영화 ‘빙의’ 촬영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다. 10회 정도 찍었다”고 근황을 전했다.

박효신이 “촬영 들어가면 평소보다 살이 빠지지 않냐”라고 묻자 강동원은 “입금되면 관리를 해야 한다”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뷔는 “(강동원을) 처음 봤을 때가 막 벌크업 했을 때인데 지금은 갸름해졌다”며 “한동안 쉬다가 이제 다시 바쁘게 지내시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영화 '빙의'에서 강동원은 귀신을 듣지도 보지도 못하지만 귀신같은 통찰력으로 온갖 사건을 해결하는 가짜 퇴마사 '천박사'로 출연한다. 

 

김나영 기자: nayoung.ki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