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능동적으로 일하고 싶었던 취지" 이범수가 제작자로 참여했던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흥행 실패의 심경을 3년 만에 고백했다

이범수의 첫 영화 제작 참여작이다.

출처: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뉴스1
출처: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뉴스1

배우 이범수가 3년 전 제작자로 참여했던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2019년 개봉한 ‘자전차왕 엄복동’은 비, 강소라, 이범수가 주연을 맡은 작품이다. 이 영화는 시골 청년 엄복동(비)이 독립운동가 황재호(이범수)가 운영하는 일미상회의 선수가 되어 자전차 대회에 출전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자전차왕 엄복동' 포스터. 출처: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자전차왕 엄복동' 포스터. 출처: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특히 이범수는 ‘자전차왕 엄복동’을 통해 연기뿐만 아니라 제작에도 참여해 영화에 대한 열정을 보였다. 하지만 ‘자전차왕 엄복동’은 혹평을 받으며 스타 캐스팅에도 불구하고 누적 관객 수 17만 명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당시 제작비가 150억 원으로 전해져 손익분기점은 관객 수 400만 명으로 예측됐지만, 이에 훨씬 못 미치는 관객 수를 기록한 것이다.

배우 이범수. 출처: 뉴스1
배우 이범수. 출처: 뉴스1

이범수는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전차왕 엄복동’이 잘 되지 못한 것을 쿨하게 인정하면서도 좋은 경험이었다며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이범수는 “많이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다. 커피로 예를 들면, 커피 한 잔을 만드는 한, 두 시간의 시간은 충분했지만 생각도 없었다가 갑작스럽게 커피를 마시게 된 것이기 때문이다. 열정이 가득했는데, 기술적으로 많이 미흡했다고 돌이켜보게 된다"라고 전했다.

배우 이범수. 출처: 이범수 인스타그램
배우 이범수. 출처: 이범수 인스타그램

이범수는 이어 "배우는 선택 받는 직업이지 않나. 판을 깔고 '여기서 놀 사람' 하면 자연스럽게 '저요' 하고 손을 들게 돼 있는데, 나 역시 내가 하는 일이 드라마, 영화 작업을 하는 사람이기에 내 딴에는 내 분야에서 능동적으로 일하고 싶었던 취지였다. 잘 안된 것은 틀림없지만, 어쨌든 좋은 경험이 됐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범수는 ‘자전차왕 엄복동’ 이후 3년 만에 신작 ‘컴백홈’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영화 '컴백홈'은 모든 것을 잃고 15년 만에 고향으로 내려오게 된 무명 개그맨 기세(송새벽)가 거대 조직의 보스가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이범수는 충청도 최대 조직 팔룡회의 보스 자리를 노리는 강돈 역을 맡았다.

 

남유진 기자 : yujin.na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