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문자메시지도 아니고…조작인가" 대통령비서실이 MBC 박성제 사장 앞으로 보낸 공문의 문제점

 "대통령비서실 직원들이 너무 나태해져 있다"

대통령비서실 'MBC의 순방기간 중 보도에 대한 질의'와 윤석열 대통령 출처: MBC(좌), 뉴스1(우)
대통령비서실 'MBC의 순방기간 중 보도에 대한 질의'와 윤석열 대통령 출처: MBC(좌), 뉴스1(우)

대통령비서실이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 보도 경위를 묻겠다며 MBC로 보낸 공문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공문의 수신인을 MBC의 공식적인 명칭인 '주식회사 문화방송 대표이사'가 아니라, 'MBC 박성제 사장' 개인으로 특정했다는 것. 국민의힘 김재원 전 최고위원은 해당 공문을 "처음에 보고 조작인가" 했다며 놀라워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29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대통령실비서실이 MBC에 보낸 질의 공문이 그 형식조차 맞지 않게 작성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비서실 직원들이 너무 나태해져 있다"며 "대통령 비서실 구성원들이 정말 정말 열심히 해야 된다"고 말했다.

 

"지금 상황에서 사과는 절대 수용하면 안 될 일"

김재원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출처: 뉴스1
김재원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출처: 뉴스1

김 전 최고위원은 "우리가 문자 메시지 보내는 것도 아니고, 그러면 대통령비서실장한테 공문 보낼 때 '용와대(용산+청와대) 누구 실장' 이렇게 보내나"라면서,  "제가 어제 그래서 (대통령실에) 제발 좀 정신 차리라고 (했다)"고 전했다. 

다만, 김 전 최고위원은 윤 대통령이 비속어 발언에 대해 사과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어떤 내용인지도 불분명한 상황에서 사과하는 것 자체가 정치적 반대자가 주도하는 이 국면 전체를 모두 인정하는 꼴이 돼 사실관계를 밝힐 기회조차 없어진다"는 것이다. 그래서 "지금 상황에서 사과하라고 하는 것은 절대 수용하면 안 될 일"이라고 김 전 최고위원은 강조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양아라 기자 ara.y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프 관련 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비속어 논란 #MBC #대통령실 #김재원 #윤석열 #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