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술을 100번 먹었다는 사람들도 왜 저러지"라며 의아해한다고 말했다

다들 머리를 절레 절레

윤석열 대통령이 발언하고 있다. (출처: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발언하고 있다. (출처: 뉴스1)

국외 순방 중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참담함을 감추지 못하는 사람이 있다. 바로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이다. 유 전 사무총장은 '비속어 논란'에 "대응하는 윤 대통령의 모습이 너무 참담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국민에 사과하는 대신 비속어 보도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했고, 대통령실은 MBC에 보도 경위를 밝히라는 공문까지 보냈다. 

 

"국민을 너무 비참하게 만들어" 

유인태 국회 전 사무총장. 출처: 뉴스1
유인태 국회 전 사무총장. 출처: 뉴스1

유 전 사무총장은 29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완전히 유신 5공 시절로 돌아간 것 같다"면서, "국민을 너무 비참하게 만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그냥 대통령이 현지에서든 돌아오면 바로 사과하면 대충 끝나겠지 이렇게 생각을 했다"면서 "그런데 저렇게 적반하장으로 나올 거라고 누가 상상이나 했겠냐"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 출처: 뉴스1
윤석열 대통령. 출처: 뉴스1

유 전 사무총장은 "원래 윤 대통령하고 평소 술자리를 많이 가졌던 사람들이 상당히 호감을 가지고 있었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그는 윤 대통령이 "아주 상당히 상식적인 사람이고 나름대로 정의감도 있고 그러니까 서슬 퍼런 박근혜 (전) 대통령한테 그렇게 대들다가 좌천하고 쫓겨 다니고 유랑 생활을 했던 사람"이라며 "왜 저렇게 변했는지 모르겠다는 얘기들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윤 대통령과 "한 번도 본 일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유 전 사무총장은 "정치권이든 아니든 (윤 대통령과) 개인적으로 술을 한 100번, 그동안 20여 년에 걸쳐 적어도 50번 이상은 먹었다는 사람들이 '윤석열이 왜 저러지'(라고 말한다)"라며 "이번뿐만이 아니라 대통령이 돼서 하는 모습을 보고 다들 아주 의아해한다"고 주변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특히나 이번에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보고는 "다들 머리를 절레절레했다"고 말했다. 

양아라 기자 ara.y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프 관련 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유인태 #비속어 논란 #CBS #김현정의 뉴스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