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총 14억” 박수홍이 친형에게 권유받아 가입한 보험만 무려 8개에 달한다고 밝혔다

수익금 116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지니고 있다

출처; 뉴스1, Getty
출처; 뉴스1, Getty

개그맨 박수홍이 친형 부부의 권유로 가입했던 8개 보험의 납입액을 밝혔고, 그 액수가 너무 커서 입이 떡 벌어진다.

 

보험 총 납입액 '14억'

문화일보에 따르면 그동안 박수홍의 보험 납입 총액은 무려 14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수홍은 지난 2003년 7월부터 2006년, 2008년, 2013년, 2016년, 2018년에 각종 사망보험에 차례로 가입했다. 월 납입액이 적게는 41만 원, 많게는 500만 원까지 이르렀다.

박수홍 측이 검찰에 제출하기 위해 자료를 취합한 결과, 그동안 박수홍이 보험료로 낸  금액은 약 13억 9,000만 원이었다.

친형을 고소한 박수홍. 출처: 뉴스1
친형을 고소한 박수홍. 출처: 뉴스1

이 중 대다수 보험이 사망보험에 편중돼 있어 놀라움을 안겼다. 박수홍 측이 보험 가입 성향을 분석한 결과, 사망 보험금의 비중이 600%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험 가입 당시 박수홍이 결혼 전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망 보험보다는 질병 치료, 간병 보험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상식이기 때문이다. 현재 박수홍은 개인 명의로 된 3개 보험을 해지했다. 법인 명의로 된 나머지 2개의 경우 박수홍이 임의로 손을 댈 수 없다.

광고

허프포스트코리아 오리지널 비디오

 

끊이지 않는 횡령 논란

앞서 박수홍은 “친형 부부가 30년간 출연료를 횡령했다”라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박수홍은 지난해 4월 형이 소속사 법인의 수익 배분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법인 자금과 출연료를 횡령했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같은 해 6월에는 형사 고소와 별개로 86억 원가량의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제기했다. 이후 박수홍은 “형이 개인 통장에서 무단으로 돈을 인출한 사실을 확인했다”라며 손해배상 요구액을 116억 원으로 늘리기도 했다.

출처: 뉴스1
출처: 뉴스1

검찰은 지난 8일 박수홍의 친형에게 구속 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면서 영장을 발부했다. 22일 박수홍의 친형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형사 3부에 송치됐다.

박수홍의 형수 이씨 역시 공범으로 지목됐다. 지난 21일 이씨 소유 부동산 재산 규모가 200억 원대인 것으로 파악되어, 검찰은 이씨에게 부동산 취득 경위와 자금 출처 등에 대한 소명을 요구했다.

남유진 기자 : yujin.nam@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