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527억 7,606만 원'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6.1 지방선거 신규 선출직 공직자 중 재산이 가장 많았다

땅부자+건물주

조성명 강남구청장, 서울 강남구 대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출처: 뉴스1
조성명 강남구청장, 서울 강남구 대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출처: 뉴스1

조성명 서울 강남구청장의 재산은  527억 7,606만 원으로, 그는 모두가 부러워할 법한 건물주였다. 조 강남구청장은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새로 당선된 선출직 공직자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0일 6·1 지방선거 신규 선출직 공직자 재산신고 내역을 관보에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신규 당선자 814명의 가구당 평균 재산은 15억 9,162만 원에 달했다.

기초자치단체장 148명의 재산 평균이 25억 6,800만 원. 조성명 서울 강남구청장의 재산은 이들의 약 21배가 넘는 액수다.    

조 구청장 재산 내역을 살펴보면,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토지와 건물이 대부분이다. 인천 강화군, 충남 당진시, 충북 보은군, 경남 함양군 등 전국 곳곳에 땅을 소유하고 있었다. 총 131억 9,580만 원 규모의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 땅 부자다.

특히 조 구청장은 서울 강남 도곡동 아파트를 비롯해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에 있는 오피스텔 38채를 가지고 있는 건물주였다. 조 구청장이 가진 건물 재산만 361억 원에 달한다. 이처럼 조 구청장은 토지와 건물 등 총 부동산 재산만 493억 2,015만원을 보유하고 있다

조 구청장은 지난 지방선거 당시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하여 70.39%를 특표해 당선됐다. 제4대 강남구의원, 제6대 강남구 의원, 제6대 강남구의회 의장을 역임했으며,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회복지문화분과위원회 자문위원으로 활동했다. 또한, 대농그린마트 대표이사를 맡기도 했다. 

 

김진태 강원도지사 광역단체장 중 1위

김진태 강원도지사. 출처:뉴스1
김진태 강원도지사. 출처:뉴스1

광역자치단체장 13명은 평균 22억 8,400만의 재산을 소유하고 있었다.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41억 3,912만 원의 재산을 신고해, 이번에 공개한 광역자치단체장 중에서 재산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홍준표 대구시장이 40억 9,627만 원의 재산을 소유하고 있었다. 

광역의회의원 645명의 재산 평균은 13억 5,900만 원이었는데, 김성수 경기도의회 의원이 271억 4,013만 원으로 광역의회의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감 8명의 재산 평균은 10억 6,400만 원으로 나타났는데,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47억 4,487만 원을 신고해, 신규 교육감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번 재산 내역 공개는지난 6·1 지방선거 당선자 1,137명 가운데 81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오세훈 서울시장 등 재선된 선출직 공직자들은 이번 공개 대상에서 제외됐다. 재산은 지난 7월 1일 기준 재산신고서에 포함된 본인, 배우자, 직계존·비속이 소유하고 있는 부동산, 예금, 주식 등이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공개 후 3개월 이내에 공직자들의 재산등록사항에 대해 심사할 예정이다. 재산을 거짓 기재하거나 중대한 과실로 누락한 경우 등에 대하여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등 처분이 가능하다. 

재산공개 내역은 '대한민국 전자관보' 홈페이지(gwanbo.go.kr)과 '공직윤리시스템' 홈페이지(peti.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양아라 기자 ara.y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