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3대2 경기 결과에..' 인도네시아 축구 경기장에서 팬들이 난동을 벌였고 경찰이 진압에 나서면서 인파가 깔리는 바람에 최소 127명이 숨졌다

평화로운 축구장이 순식간에 아비규환으로 변했다.

1일 오후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 말랑 리젠시의 칸주루한 구장의 모습 (출처 : Twitter/TheBelaaz, sotiridi) 
1일 오후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 말랑 리젠시의 칸주루한 구장의 모습 (출처 : Twitter/TheBelaaz, sotiridi) 

1일(현지 시간)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의 한 축구장에서 팬들의 난동으로 최소 127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CNN에 따르면, 동부 자바 말랑 리젠시의 칸주루한 구장에서 인도네시아 최대 축구팀인 아르마 FC와 페르세바야 수라바야의 경기가 열렸는데 홈팀인 아르마가 3대2로 패배했다. 

경기 직후 난입하는 팬들 (출처 : Twitter/TheBelaaz) 
경기 직후 난입하는 팬들 (출처 : Twitter/TheBelaaz) 

이에 경기 직후 흥분한 아르마 팬 수천명이 경기장에 난입했고, 경찰은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섰다. 이 같은 상황에 놀란 관람객들은 출구 쪽으로 달려가다가 넘어지면서 깔렸고, 이 사고로 최소 127명이 목숨을 잃고 약 200명이 부상을 당했다. 

최루탄 쏘며 진압하는 경찰들 (출처 : Twitter/TheBelaaz) 
최루탄 쏘며 진압하는 경찰들 (출처 : Twitter/TheBelaaz) 

숨진 이들 가운데는 경찰관 2명도 포함돼 있으며, 참사 직후 인도네시아축구협회는 1주일간 리그 경기를 중단하고 아르마FC가 남은 시즌 동안 경기를 주최하는 걸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 

순식간에 아비규환이 된 축구장 (출처 : Twitter/sotiridi) 
순식간에 아비규환이 된 축구장 (출처 : Twitter/sotiridi) 

축구협회장 모카마드 이리아완은 성명을 내어 아르마 팬들이 일으킨 난동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이들이 "인도네시아 축구의 명예를 더럽혔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사고 희생자들의 유족과 관계된 모든 이들에게 매우 죄송하고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즉시 조사팀을 구성해, 사건에 대한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참사 #축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