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전국노래자랑' 대박 터뜨린 KBS 김의철 사장이 국회 국정감사에게 구구절절 사과한 까닭

KBS 사장 "대구 달서구민들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점 죄송"

방송인 김신영. ⓒ뉴스1
방송인 김신영. ⓒ뉴스1

방송인 김신영이 진행한 '전국노래자랑' 첫 방송 시청률 9.2%. 해당 방송이 최근에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김신영은 고(故) 송해의 후임으로서 성공적인 MC 데뷔전을 마쳤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16) 방송된 KBS1 '전국노래자랑' 경기도 하남시 편 시청률은 9.2%로 집계됐다. 전국노래자랑이 지난 3월부터 9월 말까지 평균 약 5.7%의 시청률을 보인 점을 감안하면, 새로운 진행자 김신영의 효과를 보고 있는 셈이다. 

한편, 17일 국회 국정감사에서는 뜬금없이 '전국노래자랑' 첫 방송에 대한 사과가 나왔다. KBS가 지난달 3일 대구 달서구 편을 첫 녹화했지만, 그보다 2주 뒤인 지난달 17일에 녹화한 경기도 하남시 편을 먼저 방영했기 때문. 

 

"첫 방송은 달서구 편이 될 줄 알았는데..."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 ⓒ뉴스1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 ⓒ뉴스1

대구 달서구갑의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국정감사에서 KBS 사장에게 전국노래자랑과 관련해 질의했다.

홍 의원은 "진행 당시 제작진은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며 MC가 바뀌고 첫 녹화가 대구 달서구 편이라고 소개하며 당연히 첫 방송은 달서구 편이 될 것으로 기대하게 만들었다"며 "첫 방송은 달서구 편이 될 줄 알았는데 첫 방은 하남시 편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KBS가 지역 차별을 하는 것이 아닌가 실망감을 표출하는 분이 많다"며 KBS 사장에게 답변을 요구했다.

김의철 한국방송공사(KBS) 사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2.10.1. ⓒ뉴스1
김의철 한국방송공사(KBS) 사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2.10.1. ⓒ뉴스1

이에 김의철 KBS 사장은 "(대구) 달서구민들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하며, 방송사의 고의가 아니라 방송 편성 문제임을 강조했다.  

김의철 사장은 "각 지자체에서 요청할 때 행사 등 녹화를 해줬어야 하는 날이 있고, 방송하는 날이 차이가 있다"며 "달서구도 처음엔 저희에게 10월 22일이나 29일 녹화를 와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제작진이 10월 일정이 다 있으니 9월이 어떠냐고 물었고, 그래서 9월에 찍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방송 순서를 두고 지역 차별 논란이 일자, 전국노래자랑 관계자는 언론에 달서구 편보다 하남시 편 녹화분을 먼저 방송하기로 이미 확정한 상태였으며"이전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다"고 밝혔다. 달서구 측도 녹화 당시 10월 23일에 방영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전국노래자랑의 첫 녹화 장소이자, 김신영의 고향인 대구 달서구 편은 오는 23일 방송될 예정이다. 

양아라 기자 ara.y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