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3명도 힘든데 4명을…?!” ‘19세 임신+3남매 출산’ 고딩엄빠의 갈등이 폭발했고, 사실 문제는 너무나도 명확했다 (고딩엄빠2)

임신을 걱정하는 아내와 피임 기구가 답답하는 남편...........

독박 육아와 살림, 피임 문제로 갈등 상황에 놓인 김수연-이연호 부부.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피임을 두고 ‘고딩엄빠’ 김수연-이연호 부부의 갈등이 폭발했다. 남편 이연호가 피임을 하지 않는 이유는 황당하게도 ‘답답하기’ 때문이었다. 

18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에서는 19세에 임신한 후 출산해, 현재는 삼남매를 키우고 있는 김수연-이연호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제는 23세, 24세가 된 김수연-이연호 부부. 이날 이연호는 32평의 넓고 쾌적한 아파트를 소개하며 “처음에 원룸에서 시작해서 LH 16평으로 이사를 갔다가, 32평 전셋집에 산 지는 1년이 조금 넘었다”면서 “유통업과 배달업으로 투잡을 하고 있는데, 월수입은 700만 원 정도다. 1년에 명절(추석·설날) 이외에는 거의 안 쉬고 일을 하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김수연 또한 네일 숍 CEO로 활동하며 꿈을 위해 노력하고 있었다. 그는 “중학교 때부터 네일 아티스트를 꿈꿨다. 학창 시절에는 못하다가 아이들을 연년생으로 출산하다 보니까 경제적으로 비용이 많이 들어 네일 숍을 차리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원룸에서 시작해 이제는 32평 전셋집에서 살게 된 이들 가족.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그러나 퇴근 후 집으로 돌아온 김수연은 독박 육아와 살림으로 몹시 지친 모습을 보였다. 한참 뒤 이연호가 배달 근무를 마치고 돌아오자 “내가 전업주부도 아닌데, 독박 육아를 하면서 살림까지 해야 하느냐”라며 “돈을 잘 버는 건 알겠는데, 너무 돈에 미친 거 아니냐. 내가 가사도우미냐. 너는 집에 오면 쉬기라도 하지, 나는 새벽에 아이들이 깨면 같이 못 잔다”라고 토로했다. 

이에 이연호는 느닷없이 부부관계를 언급하며 받아쳤다. 그는 “솔직히 내가 노력해도 작은 애정 표현조차 받아주지 않지 않냐. 빨리 들어와서 아이들을 재우면 뭐하냐. 요즘 부부관계도 해주지 않는다”라고 말했고,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부부관계도 잘 안하고 몇 달에 한번 씩 한다. 아내는 자기 말을 이해 안 해준다고 해서 좀 서운해 하는 것 같은데, 나도 똑같은 입장”이라고 반박했다. 

답답해서 피임을 안 하겠다는 이연호.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문제는 김수연이 부부관계를 기피한 건 ‘피임’ 때문이었다. 이연호의 발언에 김수연은 “아이들 3명도 힘든데 4명을 키우자고? 네가 아쉬운 데 내가 왜 피임을 해야 하느냐”라며 황당하다는 듯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피임을 하지 않는 이연호로 인해 또 아이가 생길까 봐 불안해하고 있었던 것. 심지어 피임약을 복용하며 부작용까지 겪은 상황이었다. 

이연호는 ‘왜 피임을 안 하는 거냐?’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웃으면서 “좀 답답해서 그렇다”라고 짧게 답했다. 결국 김수연이 “피임을 안 하면 서로 조심을 해도 아이가 생길 확률이 높다. 네가 정관수술을 해야 한다. 수술을 할 때까지 부부관계를 하지 않겠다”라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음에도, 이연호는 “난 수술을 못 하겠다”라고 맞섰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