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회식도 단톡방도 없다" 김숙과 민경훈이 입 모아 꼽은 '옥탑방 문제아들' 장수 비결은 박수 짝짝 나올 만큼 멋있다

"아쉬운 게 있다면 의자가 조금 불편하다는 정도"

'옥탑방의 문제아들' 출연진들. ⓒKBS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출연진들. ⓒKBS2TV

수많은 회사 복지 중 뭐니 뭐니 해도 가장 빛나는 복지는 '회식 일절 없음', '퇴근 이후 연락 안 하기' 이 두 가지일 텐데.

2018년 추석 특집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시작한 KBS 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이 200회를 맞이한 가운데, MC들이 "단톡방과 회식이 없어서 좋은 프로"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난 18일 진행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200회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이세히 CP는 "멤버들과 시작했을 때는 그냥 방송 보시는 분들이 편하면 우리가 편하고, 우리가 편하면 방송 보시는 분들이 편하겠다 싶어서 시작했다. 200회까지 와서 영광이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200회 맞은 '옥탑방의 문제아들' ⓒKBS2TV
200회 맞은 '옥탑방의 문제아들' ⓒKBS2TV

'장수 프로그램'을 찾기 힘든 요즘이기에 5년 동안 한 프로그램을 쭉 이어왔단 사실이 더욱 의미있을 터. 이에 MC 송은이는 "편성 당시도, 지금도 주목받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그런 게 아닌가"라고 말하며 겸손함을 표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 MC 송은이, 민경훈, 김숙. ⓒKBS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MC 송은이, 민경훈, 김숙. ⓒKBS2TV

이어 민경훈이 "회식이 없어서 너무 좋다"며 "(5년 째인데) 지금까지 단 한 번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김숙은 장수 비결로 누구 하나 까탈스럽지 않고 무던하게 불평불만 없는 분위기를 꼽으며 "아쉬운 게 있다면 의자가 조금 불편하고 에어컨 방향이 한 곳으로만 가서 저와 정형돈만 시원하다. 그래도 우리는 회식과 단톡방이 없어서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화기애애한 MC들. ⓒKBS
화기애애한 MC들. ⓒKBS2TV

끝으로 김진 PD는 "요즘 너무 많은 예능이 있는데 이렇게 살아남는 게 제작진 입장에선 기적이다.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버틸 수 있을 때까지 버티면서 재미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