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에 '대장동 특검'하자고 제안했고, 국민의힘은 곧바로 이를 거절했다

정치탄압 VS. 의도적 시간 끌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검찰 수사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0.21.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검찰 수사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0.21. ⓒ뉴스1

검찰의 불법 대선 자금 수사로 여야의 정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장동 특검'이라는 카드를 꺼냈다. 그는 자신뿐만 아니라 윤 대통령과 관련된 의혹도 총망라해서 특검(특별 검사)하자고 제안했다. 곧바로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특검 제안이 사법 리스크를 피하기 위한 의도적인 시간 끌기라며, 수용 불가 입장을 천명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검찰 수사 관련 긴급기자회견에서 발언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2.10.21.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검찰 수사 관련 긴급기자회견에서 발언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2.10.21. ⓒ뉴스1

지난 8월 당 대표에 선출된 뒤, 이 대표의 첫 기자회견.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날이기도 했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김 부원장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정민용 변호사(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사업실장)와 공모해,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남욱 변호사로부터 8억47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다고 보고 있다. 

이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특별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과 여당에 "화천대유 대장동 개발과 관련된 특검을 수용하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특검은 지금까지 제기된 모든 의혹을 총망라해야 한다"며 요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장동 개발 및 화천대유에 관한 실체규명 △대통령의 부산저축은행 부정수사의혹 및 허위사실 공표 의혹 △대통령 부친의 집을 김만배 누나가 구입한 경위 등 화천대유 자금흐름 △진술이 갑자기 변경되는 과정에서 제기된 조작수사와 허위진술교사 의혹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모든 의혹을 남김없이 털어낼 좋은 기회"이라며 "대통령과 여당이 떳떳하다면 특검을 거부할 이유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대선 자금 관련 의혹에 대해 "아무리 털어도 먼지조차 안 나오니 있지도 않은 ‘불법대선자금’을 만들고 있다"며 "정치자금은커녕 사탕 하나 받은 것도 없다"고 단언했다. 

이 전 대표는 "정권이 바뀌자 대장동 일당들의 진술도 달라졌다"면서, "국민의힘 소속이던 곽상도 전 의원은 50억을 받았다는 물증까지 있는데도 보석으로 풀려났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검찰의 수사가 "야당을 향한 노골적인 정치탄압"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대장동 특검' 바로 거절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0.21.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0.21. ⓒ뉴스1

한편,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대표의 특검 제안을 거절했다. 주 원내대표는 "수사가 제대로 되지 않을 때 이런저런 이유로 특검을 피하다가 이제 정권이 바뀌어 수사를 제대로 하기 시작하니까 특검 주장을 하고 있다"며 "의도적인 시간 끌기 물타기 수사 지연"이라고 반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자신의 사법 리스크를 피하기 위해 민주당을 동원하고 국회를 정쟁의 도가니로 몰아넣는 것"이라면서, "지금 검찰이 제대로 수사하고 있고 법원이 감독하고 견제하고 지켜보고 있다"며 일축했다. 

양아라 기자 ara.y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