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11월로 예고된 ‘윤석열 퇴진 중고생 촛불집회’ : 서울시·여가부에서 지원받았다는 권성동의 주장에, 서울시는 즉각 이렇게 응답했다

당초 활동 목적과 달리 지원금을 사용할 경우, 전액 환수할 방침이다.

제1차 윤석열 퇴진 중고등학생 촛불집회 포스터. ⓒ촛불중고생시민연대
제1차 윤석열 퇴진 중고등학생 촛불집회 포스터. ⓒ촛불중고생시민연대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퇴진 중고등학생 촛불집회’를 예고한 단체가 서울시와 여성가족부의 지원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시는 해당 단체가 당초 활동 목적과 달리 촛불집회에 지원금을 사용할 경우 전액 환수 조치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촛불중고생시민연대는 전날(21일) 홈페이지를 통해 다음 달 5일 ‘제1차 윤석열 퇴진 중고등학생 촛불집회’를 서울 광화문역 인근에서 연다고 공지했다. 이와 함께 공개한 포스터를 보면 드레스 코드는 ‘교복’이며 준비물은 ‘깔고 앉을 공책’이라고 적혀있다. 후원 계좌 번호도 공개했는데, 예금주명을 보면 ‘전국중고등학생대표자학생회협의회’로 기재돼 있다. 

이후 권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촛불중고생시민연대’라는 단체는 내달 5일‘제1차 윤석열 퇴진 중고등학생 촛불집회’를 예고했다”며 “포스터에 후원계좌를 적어놓았는데 예금주 이름이 ‘전국중고등학생대표자학생회협의회’다. 이 단체는 여성가족부와 서울시로부터 지원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단체의 상임대표 최준호 씨는 스물다섯”이라며 “중고생이 아닌 사람이 왜 중고생단체의 대표를 하는가. 과거 후배들 지도한다면서 서른이 넘도록 졸업을 미룬 운동권과 겹쳐지는 모습이다. 게다가 최 대표는 통합진보당 청소년 비대위원장 출신이다.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부정했던 이석기 일당의 후예가 여전히 거리에서 정권퇴진을 선동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결국 국민 혈세가 정권 퇴진 운운하며 민주당 홍위병 노릇하는 운동업자에게 흘러간 것”이라며 “도대체 어떤 기준과 목적으로 이런 단체에게 지원을 했는지, 그 실체를 밝혀내겠다”고 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이와 관련 서울시는 같은 날 해명자료를 내고 “민간 위탁 기관 보라매청소년센터에서 주관하는 ‘동아리 활동 지원 사업’에 ‘전국중고등학생대표자학생회협의회’가 선정됐다”며 “서울시는 이 협의회가 ‘촛불중고생시민연대’ 동아리라는 사실을 언론 보도를 통해 인지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전국중고등학생대표자학생회협의회’는 연간 125만원의 지원금을 받았으며, 이 중 60%는 서울시가 40%는 여가부가 각각 부담했다. 또한 해당 단체는 당시 활동 목적으로 사회 참정권, 캠페인, 학생 입장에서의 정책적 토론 등의 내용이 담긴 계획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측은 “선정시 제출된 동아리 활동 계획서와 다른 활동을 했을 경우 지원비를 전액 환수할 것”이라며 “회원을 공개 모집할 때 후원 명칭을 무단 사용한 부분에 대해서도 즉시 시정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여가부 측도 “동아리의 정치적 활동은 당초 계획을 벗어난 것”이라며 “목적 활동에 위배될 경우 보조금을 환수할 수 있다”고 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