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타이타닉 난파선 근처에서 발견된 불가사의한 '큰 물체'의 정체가 마침내 밝혀졌고 인간의 상상력을 뛰어넘었다 (사진)

1998년 수중 음파탐지기에 의해 처음 발견됐다. 

1998년 개봉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케이트 윈슬렛 주연 영화 '타이타닉'의 실제 배경이 된 타이타닉 호는 1912년 침몰했다.

영화 '타이타닉' 포스터 ⓒParamount Pictures
영화 '타이타닉' 포스터 ⓒParamount Pictures

이후 오랫동안 과학자들은 침몰한 타이타닉 주변을 조사해 왔다. 그리고 타이타닉 옆에 정체불명의 '큰 물체'를 발견했다. 처음에는 이 물체의 정체를 파악하기 어려웠다. 1998년 수중 음파탐지기에 의해 발견된 이 물체의 정체가 최근 드디어 드러났다. 

이 물체를 처음 발견한  베테랑 탐험가 PH 나르겔레는"우리는 이 물체의 정체가 뭔지 그동안 전혀 몰랐다. 음파탐지기를 통해 어쩌면 또 다른 난파선일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가능성은 무궁무진했다. 나는 이 물체를 탐험할 기회를 오랫동안 기다렸다"고 말했다.

난파된 타이타닉호의 잔해 근처에 있는 나르겔레-패닝 능선의 일부 모습 ⓒOCEANGATE
난파된 타이타닉호의 잔해 근처에 있는 나르겔레-패닝 능선의 일부 모습 ⓒOCEANGATE

'오션게이트 탐험대'는 작년부터 타이타닉의 상태를 기록하기 위해 잠수정을 보내왔다. 그리고  나르겔레를 포함한 탐험대원들은 타이타닉 근처에서 변칙적인 현상을 확인했다. 이 물체는 수심 2900m 깊숙이 위치하고 있었다. 

그리고 탐험대는 이 정체불명의 물체의 정체가 난파선이 아닌 훨씬 더 흥미로운 것이라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는 화산 지형의 일부였으며 무수히 많은 생명체로 가득한 곳이었다. 오션게이트 탐험대 측은 이 지형은 '나르겔레-패닝 능선'이라고 부르고 있다. 

나르겔레-패닝 능선에 살고 있는 생명체 ⓒOCEANGATE
나르겔레-패닝 능선에 살고 있는 생명체 ⓒOCEANGATE

"해면, 각종 산호, 쪼그려 앉은 바닷가재, 다양한 물고기 등 무수히 많은 생물체가 이곳에서 번성하고 있었다." 오션게이트 탐험대의 수석 과학자 스티브 W. 로스의 말이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대학교 윌밍턴 해양과학센터의 연구 교수이기도 한 로스는 "이전에는 알려지지 않았던 이 생태계의 발견은 타이타닉과 주변의 해양생물학을 연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현재 타이타닉호의 상태는 갈수록 부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난파된 타이타닉호의 잔해 근처에 있는 나르겔레-패닝 능선의 일부 모습 ⓒOCEANGATE
난파된 타이타닉호의 잔해 근처에 있는 나르겔레-패닝 능선의 일부 모습 ⓒOCEANGATE

과학자들에 따르면 이 자연 발생 화산 지형 주위에서 발견된 생명체는 난파된 타이타닉이 자연스럽게 이룬 '인공 리프'(인공리프(artificial reef)는 자연 산호초의 파랑 감쇠 효과를 모방한 구조물)를 둘러싼 생명체의 종류와도 다를 수 있어 과학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앞으로 더 많은 연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돼 귀추가 주목된다. 

 

 

 

*허프포스트 미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