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이주호 교육부 장관 후보자는 국민대학교의 논문 검증을 존중한다며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 논란을 회피했다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할 말인가?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뉴스1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뉴스1

한국의 교육과 사회 정책을 총괄하는 자리에 오르게 될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논란에 입을 열었다. 이 후보자는 지난 26일 국회 교육위원회에 제출한 서면질의 답변서를 통해 "국민대의 검증결과를 존중한다"며 표절이 없었다는 국민대의 결론을 인정했다. 

이 후보자는 답변서에서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 제16조 제1항을 언급하며 "연구부정행위 검증 권한과 책임은 연구자의 당시 소속기관에 있는 것"이라며 "논문 검증 등 연구윤리는 대학 스스로 자정 능력을 강화해야 하고, 이를 위해 대학의 검증결과를 존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국민대, 김 여사 논문에 "연구부정행위가 없었다" 결론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대통령실 제공)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대통령실 제공) ⓒ뉴스1

앞서 국민대는 김 여사의 2008년 국민대 박사논문과 학술지에 게재한 논문 3편 등 총 4편의 연구윤리를 검증하고, 지난 8월 "연구부정행위가 없었다"고 결론을 내렸다.  

김 여사의 공개된 논문은 박사학위 논문과 학술지 논문 등 모두 4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 : ‘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 '온라인 쇼핑몰 소비자들의 구매 시 e-Satisfaction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대한 연구', '애니타를 이용한 Wibro용 콘텐츠 개발에 관한 연구–관상·궁합 아바타를 개발을 중심으로', '온라인 운세 콘텐츠의 이용 만족과 불만족에 따른 회원 유지와 탈퇴에 대한 연구(Use satisfaction of users of online fortune contents and member Yuji by dissatisfaction and a study for withdrawal)

이에 전국 14개 교수·학술단체로 구성된 '김건희 여사 논문표절 의혹 검증을 위한 범학계 국민검증단'은 지난달 6일 김 여사 논문이 점집 홈페이지, 사주팔자 블로그 등의 내용을 출처 없이 무단으로 인용하는 등의 검증 결과를 공개하며 "명백한 표절"이라고 결론 내렸다. 

 

이 후보자에 대한 논문 '자기 표절', '중복 게재' 의혹 제기 

한편, 이주호 후보자가 작성한 논문에 대한 자기표절, 중복게재 의혹의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서동용 의원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후보자가 2020년에 이어 2018년, 2022년에도 해외 학술지 등에 딸과 함께 공동저자 논문을 게재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3편 모두 제목이 거의 동일함은 물론 동일한 데이터와 연구결과를 기반으로 작성돼 자기표절과 중복게재 의혹이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주호 후보 측은 이날 설명 자료를 통해 "'이 후보자의 자기표절 및 중복게재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의혹이 제기된 세 가지 연구물은 모두 같은 연구에서 비롯된 것으로, 연구 내용의 완성도를 높여 최종적으로 저널에 게재·출판하기 위한 단계에서 나오는 여러 형태의 연구보고서"라고 해명했다. 

박순애 전 장관의 사퇴 뒤, 김인철 후보자가 낙마해 현재 교육부 장관의 자리는 현재 공석인 상태다. 이 후보자는 과거 교육부 장관 시절, 학업성취도 전면 평가와 자사고 확대 등으로 학력 고교 서열화, 교육 양극화를 부추겼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오는 28일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린다.

양아라 기자

ara.y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