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보고는 윤석열→이상민→윤희근?!’ 경찰청장이 이태원 참사 당시 첫 보고받은 시각은 늦어도 한참 늦었고, 언론보도가 쏟아지던 상황이었다

어디서부터 어떻게 무너졌는지 감도 안오는 지휘부의 보고 체계.

윤석열 대통령, 이상민 행안부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뉴스1
윤석열 대통령, 이상민 행안부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뉴스1

윤희근 경찰청장이 ‘이태원 참사’ 발생 당시 최초 신고가 접수되고 1시간59분 후에야 첫 보고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보다도 1시간13분이나 늦게 첫 보고를 받은 셈인데, 한시가 급한 재난 상황을 지휘부가 2시간이 다 되어서야 인지했다는 사실에 책임론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2일 경찰청은 윤 청장이 지난달 30일 오전 0시14분 경찰청 상황1담당관에게 이태원 참사 발생 사실을 최초로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당시 소방에 최초로 신고가 들어온 시각은 전날인 29일 오후 10시15분이었다. 

놀랍게도 윤 청장이 보고를 받은 시각은 이미 언론 보도를 통해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발생한 대규모 참사로 인해 수십명이 심정지 상태라는 기사까지 나오던 상황이었다. 

보고를 받은 윤 청장은 같은 날 오전 0시19분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기동대 등 가용 경찰력을 최대 동원하고, 질서 유지 등 신속 대응하고, 구급차 진출입로 확보 등을 구두로 지시했다. 이후 윤 청장은 30일 오전 2시30분이 되어서야 경찰청으로 출근해 지휘부 회의를 주재했다. 이때는 이미 참사가 발생한 지 4시간 15분이 지난 시각이었다. 

 ‘이태원 참사’ 발생 당시 최초 신고가 접수되고 1시간59분 후에야 첫 보고를 받은 윤희근 경찰총장. ⓒ뉴스1
 ‘이태원 참사’ 발생 당시 최초 신고가 접수되고 1시간59분 후에야 첫 보고를 받은 윤희근 경찰총장. ⓒ뉴스1

김 서울청장의 경우, 윤 청장에게 전화를 받기 전 이임재 용산경찰서장과의 통화로 이미 참사 발생 사실을 알고 있었다. 이 서장은 참사 당일 오후 11시34분 김 서울청장에게 전화를 했지만 통화하지 못했고, 2분 뒤 김 서울청장이 이 서장에게 전화를 걸어 상황을 보고 받았다. 문제는 이 서장이 전화를 건 시각도 참사 발생으로부터 1시간21분이 지난 상태였다. 

심지어 경찰 총 지휘권을 가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참사 발생 1시간여 뒤인 오후 11시19분 경찰 직보가 아닌, 행안부 내부 알림 문자를 통해 이태원 참사를 처음 인지했다. 해당 문자는 장관뿐 아니라 행안부 내 주요 간부들에게 일괄 발송되는 문자였다.  

이에 대해 박종현 행안부 사회재난대응정책관은 2일 오전 중대본 브리핑에서 “행안부 상황실에서 접수하고 이것이 차관, 장관까지 보고할 사안인지는 상황실장이 판단해서 조치를 하게 된다”며 “소방에 최초 신고 된 게 오후 10시15분, 행안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로 접수된 게 오후 10시48분”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오후 10시15분~48분까지 30여분간의 보고 절차와 현장의 판단 내용을 공개해달라는 요구에는 “현재 답변드릴 수 있는 내용은 없고, 확인해서 알려드리겠다”는 답을 남겼다. 

소방청 상황실로부터 보고 받아 29일 오후 11시1분 이태원 참사를 인지한 윤석열 대통령. ⓒ뉴스1
소방청 상황실로부터 보고 받아 29일 오후 11시1분 이태원 참사를 인지한 윤석열 대통령. ⓒ뉴스1

윤 경찰청장과 이 장관보다 먼저 이태원 참사를 인지한 건 윤 대통령이었다. 윤 대통령이 소방청 상황실로부터 보고 받아 처음 인지한 시간은 29일 오후 11시1분이었다. 이는 윤 청장보다 1시간13분, 이 장관보다 18분 빠르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2일 “29일 오후 10시15분 사고가 발생하고, 38분 뒤인 오후 10시53분 소방청에서 대통령실로 사고 내용을 통보했다”며 “윤 대통령에게는 오후 11시1분 보고됐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청 특별감찰팀은 현재 이태원 참사 보고가 늦어진 배경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청은 재난 상황이나 중요한 사건이 발생하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지만, 서울경찰청은 참사 발생 전 11건의 신고를 접수받고도 이를 경찰청에 보고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사회 #이태원 #이태원 참사 #이상민 #윤석열 #윤희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