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2022년 대종상 영화제가 본심 심사위원으로 배종옥·양동근과 임순례 감독·평론가 정재형 등을 선정했고, 공동수상도 폐지했다

공정성 시비를 딛고 쇄신 의지 다지며 올 12월 9일 건국대학교 새천년홀에서 열리는 제58회 대종상 영화제.

다음 달 9일 금요일 진행되는 제58회 대종상 영화제 본심 심사위원으로 임순례 감독, 배종옥 배우, 김선아 교수, 태보라 교수 등 여성 심사위원 4명과 박종원 감독과 양동근 배우, 정재형 평론가 남성 심사위원 3명이 선정됐다. 

대종상을 주최하는 한국영화인총연합회는 지난 7일 공식 포스터와 함께 본심 심사위원 명단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심사위원에는 방순정 한국시나리오작가협회 이사장과 이진영 한국영화배우협회 이사장, 김기태 한국영화촬영감독협회 이사장, 강대영 한국영화기술단체협의회 이사장 등 한국영화인총연합회 당연직 위원 4명도 포함됐다. 즉, 본심 심사위원은 총 11명이다.

임순례 감독은 “양윤호 감독의 제안을 받고 고민이 없었던 건 아니었다"라며 “대종상은 특정단체의 전유물이 아니라 우리 영화계 전체의 소중한 자산이자 역사라는 생각에 개혁을 위한 변화에 작은 힘을 보태겠다는 마음으로 심사위원직을 수락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오는 12월 9일(금) 개최되는 대종상 영화제에서 주요 부문 수상자를 결정한다. 지난 예심위원회에서 추천한 작품상부터 '대종이 주목한 시선상'까지 총 19개 부문의 수상자 등을 확정할 예정이다.

제58회 대종상 영화제 본심 심사위원으로 선임된 배종옥, 임순례, 양동근 (좌측부터)
제58회 대종상 영화제 본심 심사위원으로 선임된 배종옥, 임순례, 양동근 (좌측부터)

이번 대종상 심사의 가장 큰 변화는 기존 출품제로 진행되던 방식을 예심과 본심 선정 제도로 바꾸었다는 점이다. 무엇보다 시상식에서 늘 논란이었던 공동수상을 폐지했다. 한국영화인총연합회 이상우 사무총장은 “대종상 본심 심사위원회는 지난 예심위원회에서 추천한 작품상부터 대종이 주목한 시선상까지의 19개 부문의 수상자를 확정한 후, 시리즈 부문 특별상을 선정하는 중책을 맡는다"며 “총 20개 분야 수상자(작)를 심사위원 11분과 함께 투명하고 공정한 선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대종상 집행위원장이자 한국영화인총연합회 양윤호 회장은 “지난 집행부의 과오로 수년 간 파행을 겪은 대종상을 정상화하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대종상을 준비하면서 많은 영화인 분들의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를 직접 들었다. 선후배 동료 영화인들과 함께 지난 대종상의 잘못을 반성함과 동시에 전 위탁사의 불필요한 방해 행위를 끝까지 한 마음으로 극복하고, 대종상을 반드시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겠다"고 재차 쇄신 의지를 밝혔다.

이번에 최초로 공개된 제58회 대종상 영화제 공식 포스터에는 새로운 대종상 로고도 있었다. 로고를 디자인한 불애 손동준 작가의 미술과 서예가 어우러진 작품으로 기획되었고, 포스터에는 제1회 감독상 수상자인 신상옥 감독부터 유현목, 임권택, 이장호, 배창호, 이창동 등 거장들의 이름과 함께 한국영화의 다음 100년을 책임질 박찬욱, 봉준호, 윤제균, 한재림, 장준환 등 감독 수상자들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제58회 대종상 영화제는 2022년 12월 9일(금) 건국대학교 새천년홀에서 예정대로 개최된다.

 

허프포스트코리아 :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