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의 "웃기고 있네" 메모 논란 관련 질문받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해'란 단어를 입 밖으로 꺼냈다

종합적인 이해요...??

윤석열 대통령/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8일 국회에서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경호처를 상대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도중 옆자리에 앉은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의 수첩에 “웃기고 있네”라고 적었다/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뉴스1/이데일리 제공/뉴스1
윤석열 대통령/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8일 국회에서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경호처를 상대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도중 옆자리에 앉은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의 수첩에 “웃기고 있네”라고 적었다/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뉴스1/이데일리 제공

대통령실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의원이 '대통령실이 이태원 참사 때 제대로 대응했느냐'고 묻는 동안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옆에 앉은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의 메모장에 '웃기고 있네'라고 적어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입을 열었다.

10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웃기고 있네' 논란과 관련된 질문에 "국회 출석한 정부위원들 관련해서는 많은 일들이 있지 않았냐"며 "종합적으로 이해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는 답을 내놨다. 

윤석열 대통령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뉴스1

앞서 김은혜 수석은 8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실 국감 중에 강승규 시민사회 수석의 메모장에 "웃기고 있네"라는 문구를 적었다.

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논란이 된 메모는 강득구 민주당 의원이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과 김성한 안보실장에게 "참사의 원인을 경찰서, 소방서로 떠넘기고 있는 꼬리자르기 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대통령실이 제 역할을 다 했는지 꼼꼼히 복기해볼 필요가 있다", "각 부서가 상황대응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위기관리센터의 중요한 업무 중 하나"고 질의하는 중에 카메라에 잡힌 것.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뉴스1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뉴스1

이와 관련해 김은혜 수석은 9일 "어제 운영위에서 말했지만 부적절한 처신을 한 데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제가 운영위에 집중하지 못했다. 반성한다. 다만 이 필담은 운영위나 이태원 참사와 전혀 관계가 없음을 분명하게 말한다"고 밝혔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