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트라우마로 정신과 치료…” 이태원 참사 당시 진두지휘했으나 입건된 용산소방서장에겐 시민들의 응원 전화가 쏟아지고 있었다

입건 소식에 소방관들은 ‘희생양 만들기’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지난 9일 오전 서울 용산소방서 최성범 서장과 소방관들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의 간담회에서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태원 압사 참사 당시 현장 대응에 나섰던 용산소방서 소방관들은 경찰청 특별수사본부가 최성범 소방서장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인 것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연합뉴스
지난 9일 오전 서울 용산소방서 최성범 서장과 소방관들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의 간담회에서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태원 압사 참사 당시 현장 대응에 나섰던 용산소방서 소방관들은 경찰청 특별수사본부가 최성범 소방서장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인 것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연합뉴스

“시민들이 이 건에 대해 공분을 일으킨다면서 제게 격려 전화를 많이 주고 있어요. 지금으로서는 시민들이 주시는 메시지로 제 입장을 말씀드릴 수밖에 없을 것 같아요.”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지난 7일 최성범 서울 용산소방서장을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해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최 서장은 10일 오전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예민한 단계”라며 말을 아끼면서도 시민들의 응원 메시지로 입장을 대신하겠다고 했다.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은 참사 트라우마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면서 앞으로 수사에 성실히 응하겠다고 밝혔다. 최 서장은 “4∼5일 전부터 용산소방서에서 가까운 정신과의원에서 상담을 통해 일주일치 약을 처방받아 복용하고 있다”며 “(트라우마) 고위험군에 분류된 직원들도 상당히 많다. 그 직원들도 약물치료가 필요하기 때문에 정신과에 방문해 볼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직 (특수본의) 소환조사 일정은 잡히지 않았다. 일단 현업에 충실하고 치료도 받으면서 조사에 성실히 응하겠다”고 했다.

특수본은 최성범 서장에 이어 최근 용산소방서 소속 현장대응단 ㄱ지휘팀장 역시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하는 등 소방당국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특수본은 이들이 참사 당시 소방대응단계를 신속하게 발령하지 않았다는 혐의(업무상 과실치사상)를 적용했는데 “수사를 위한 형식적 입건”이라고 밝힌 상태다. 최 서장과 ㄱ지휘팀장은 조만간 변호사를 선임해 수사에 대응할 예정이다.

그러나 소방당국과 일선 소방관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일 소방청 119대응국장은 지난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최 서장은 당시 현장 지휘뿐만 아니라 관리, 상황 파악 등에 직접적, 적극적으로 관여했다”고 했다. 지난 8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소방본부 서울소방지부도 성명을 내 “지휘책임자에게 면죄부를 주는 꼬리 자르기식 희생양을 만든다면 강력히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방의 날인 9일 서울 용산소방서에서 소방대원들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간담회를 진행, 동료 대원의 이태원 참사 관련 의견을 청취하며 침통해 하고 있다. ⓒ뉴스1
소방의 날인 9일 서울 용산소방서에서 소방대원들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간담회를 진행, 동료 대원의 이태원 참사 관련 의견을 청취하며 침통해 하고 있다. ⓒ뉴스1
10일 오전 서울 용산소방서 입구 앞에 ‘119소망회’에서 보낸 화환이 놓여져 있다. ⓒ한겨레 
10일 오전 서울 용산소방서 입구 앞에 ‘119소망회’에서 보낸 화환이 놓여져 있다. ⓒ한겨레 

 

고병찬 기자 kick@hani.co.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사회 #이태원 #이태원 참사 #최성범 용산소방서장 #용산소방서장 입건 #트라우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