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참사 당일 이태원 거리 순찰했다던 박희영 용산구청장: CCTV 기록에는 귀가 장면이 포착됐다

퀴논길서 내렸다더니 300m 떨어진 앤틱가구거리서 포착돼

'이태원 참사' 발생 직전 귀가하는 박희영 용산구청장. ⓒ뉴스1, SBS

박희영 용산구청장의 착각이 끊이지 않는다.

앞서 지난 2일 용산구는 박 구청장이 지난달 29일 참사 발생 전 이태원 일대를 순찰했다고 주장했다. 퀴논길은 해밀톤 호텔 옆 골목의 도로 맞은편에 있는 상가 뒷길로 참사 현장에서 약 180미터 떨어져 있다.

박 구청장 측은 "지방 일정을 다녀와 구청 근처에서 내린 뒤 퀴논길을 걸었다. 마침 지나가면서 이태원 현장을 봤다"고 했다. 이태원 퀴논길은 용산구청장 자택에서 도보로 1분 거리에 있다.

그런데 11일 용산구에 따르면 29일 8시 20분경 박 구청장이 발견된 곳은 퀴논길이 아닌 이태원 앤틱가구 거리였다. 초록색 외투를 입고 주머니에 손을 입은 채 거리를 걷는 박 구청장의 모습이 CCTV에 고스란히 남았다. 앤틱가구 거리와 퀴논길은 약 300m 떨어져있다.

이태원 앤틱가구 거리. ⓒSBS
이태원 앤틱가구 거리. ⓒSBS
29일 CCTV에 포착된 박 구청장의 귀가 정황. ⓒSBS
29일 CCTV에 포착된 박 구청장의 귀가 정황. ⓒSBS

착각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박 구청장은 이날 귀가 이후 9시 30경 다시 한번 퀴논거리로 나와 일대를 살폈다고 했다. 하지만 CCTV 화면에는 그 무렵 집 밖으로 나오는 박 구청장이 잡히지 않았다.

결국 10일 박 구청장 측은 입장을 번복했다. 용산구 관계자에 따르면 박 구청장은 29일 오후 10시 51분이 돼서야 참사 사실을 인지했다. 주민에게 문자를 받고서였다. 이 시각까지 박 구청장은 자택에 머물렀다.

주민 문자 받고 10시 50분경에야 집 밖으로 나온 박희영 용산구청장. ⓒSBS
주민 문자 받고 10시 50분경에야 집 밖으로 나온 박희영 용산구청장. ⓒSBS
"참사 트라우마로 헷갈렸다"는 박희영 용산구청장 해명. ⓒSBS
"참사 트라우마로 헷갈렸다"는 박희영 용산구청장 해명. ⓒSBS

귀가 동선에 대해서도 말을 바꿨다. 박 구청장 측 관계자는 SBS에 "당시 경황이 없었고 참사 트라우마에 헷갈렸다"라며 "평소 동선대로 귀가했다고 생각했고, 한 번 더 거리로 나왔다는 건 부정확한 기억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전에 기획된 거짓말은 결코 아니"라고 강조했다.

또 박 구청장의 경남 방문에 대해서도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 박 구청장 측은 참사 당일 경남 의령군 출장이 공식 출장이라고 했었는데. 오후 2시 의령군수 면담 일정과 더불어 집안 시제 행사에도 참석한 것으로 드러났다.

7일 경찰청 특별수사본부는 박 구청장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한 후 당일 행적 관련 거짓 해명을 한 이유 등에 관해 수사하고 있다. 또 오는 25일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회의를 열어 박 구청장에 대한 징계 개시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유해강 기자 haekang.yoo@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프 다른 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치 #박희영 #이태원 참사 #국민의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