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입시학원비까지 지원해줬다”는 친언니가 ‘동생의 가장 꼴 보기 싫은 순간’을 꼽자, 박진주는 놀란 토끼눈이 되고 말았다

거침없는 폭로와 달리, 친언니는 그저 수줍게 웃었다.

언니가 꼽은 '꼴 보기 싫은 순간'을 들은 뒤 깜짝 놀란 박진주. ⓒMBC ‘놀면 뭐하니?’
언니가 꼽은 '꼴 보기 싫은 순간'을 들은 뒤 깜짝 놀란 박진주. ⓒMBC ‘놀면 뭐하니?’

배우 박진주의 언니가 동생의 꼴 보기 싫은 순간으로 ‘둘이서 같이 살았던 모든 순간’을 꼽았다. 친언니의 거침없는 폭로에 박진주는 입을 다물지 못했다. 

12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찐친들과 함께하는 ‘가을 나들이’ 특집이 진행됐다. 이날 박진주의 찐친으로 등장한 친언니는 정체를 공개하기 전 자신에 대해 “수줍음이 많은 사람”이라면서도 “방송 섭외 전화를 받고 ‘지금인가? 이제 나올 때가 됐다’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방송 욕심을 드러내 시작부터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박진주에 대해 “빡치게 하는 사람”이라며 “이쯤 되면 망해야 하는데 자꾸 안 망한다”라는 돌직구를 날렸다. 이를 들은 박진주는 “이런 말을 할 사람은 우리 언니 밖에 없다”라며 찐친의 정체를 알아 차렸다. 

박진주의 찐친으로 등장한 친언니. ⓒMBC ‘놀면 뭐하니?’
박진주의 찐친으로 등장한 친언니. ⓒMBC ‘놀면 뭐하니?’

이때 유재석은 ‘찐친에게만 보이는 박진주의 모습은?’이라는 질문을 건넸고, 박진주 언니는 “너무 힘들어하는 게 느껴진다”면서 아까와 달리 갑자기 울먹였다. 박진주는 “언니 성격이 진짜 신중하다. 어떤 말을 해도 나한테 피해가 갈까 봐 그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곧이어 박진주 친언니가 모습을 드러냈고, 과거 입시학원비를 지원해줬던 사연이 언급됐다. 박진주는 “부모님께 받아도 되는데 언니가 그러지 말자고 하더라. 그래서 언니가 아르바이트를 해서 학원비를 지원해줬다. 지금 생각하면 언니도 어린 나이였는데 어떻게 그런 생각을 했나 싶다”라며 고마워했다. 

이후 앙케이트가 진행됐고, 박진주 언니는 동생의 가장 꼴 보기 싫은 순간을 언급했다. 5위는 ‘놈팽이 시절 거울보고 고데기 할 때’였다. 그는 “입시하거나 지각했는데 그러고 있으면 속이 터진다. 그렇다고 그 헤어스타일이 예쁘지도 않다”라고 폭로했다. 

언니가 동생이 가장 꼴 보기 싫었던 순간은, 둘이서 같이 살았던 모든 순간. ⓒMBC ‘놀면 뭐하니?’
언니가 동생이 가장 꼴 보기 싫었던 순간은, 둘이서 같이 살았던 모든 순간. ⓒMBC ‘놀면 뭐하니?’

4위는 ‘자기 분수에 맞지 않는 지출 할 때’, 3위는 ‘밥 먹고 안 치울 때 설거지 안 하고 쌓아둘 때’, 2위는 ‘목포에서 찍은 졸업사진 속 모습’ 등이 소개됐고, 마지막 1위는 멤버들이 정답을 맞혀야 했다. ‘잘 나갈 때’ ‘살아있음을 느낄 때’ 등 다양한 답이 나왔으나, 놀랍게도 정답은 ‘둘이서 같이 살았던 모든 순간’이었다. 이에 박진주는 눈을 크게 뜨며 깜짝 놀랐고, 언니는 수줍게 웃는 모습을 보였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박진주 #박진주 언니 #놀면 뭐하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