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2022 국제실용사격 연맹 사격 대회'에 국가대표 자격으로 출전하는 코미디언 김민경이 소감을 밝혔다

시작하기에 늦은 나이는 없다!

코미디언 김민경 ⓒ뉴스1/SBS '굿모닝 연예' 캡처
코미디언 김민경 ⓒ뉴스1/SBS '굿모닝 연예' 캡처

최근 사격 국가대표가 됐단 소식을 전해 모두를 놀라게 만든 코미디언 김민경이 소감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SBS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한 코미디언 김민경을 두고 DJ 김태균은 "오늘은 국가대표로 소개하도록 하겠다"며 '2022 국제실용사격연맹(IPSC) 사격 대회' 출전 소식을 언급했다. 

코미디언 김민경 ⓒSBS '굿모닝 연예' 캡처
코미디언 김민경 ⓒSBS '굿모닝 연예' 캡처

"일이 커진 것 같다"며 웃어 보인 김민경은 "'운동뚱'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사격을 배웠다. 많은 분이 잘한다고 하시니 (운동뚱) PD님도 제가 진짜 잘하는 줄 알고 해보자 하더라. 처음엔 부담스럽다 했는데 '언제 사격 대회를 나가고 태극 마크를 달겠냐'는 PD의 설득에 자격증을 딴 것"이라 말해 모두를 감탄케 만들었다. 

이어 그는 "자격증을 따면 대회에 나갈 수 있는 자격이 생긴다. 매년 있는 대회인데 코로나19 로 인해 몇 년간 안 열려서 이번에 (경기가) 커진 것"이라 설명했다. 

코미디언 김민경 ⓒSBS '굿모닝 연예' 캡처
코미디언 김민경 ⓒSBS '굿모닝 연예' 캡처

또한 "영화에서 보는 권총이냐"는 질문에 김민경은 "실탄이 맞다"며 "한국에서 연습할 때는 실탄으로 못 해서 비비탄으로 연습했고, 거기 가면 총을 대여 받아서 경기를 한다. 대회 일정은 거의 일주일이다. 일주일 동안 매일 매일 경기가 있다. 3일 경기하고 하루 쉬고 다시 이틀 경기하고 시상식 있고 그런 스케줄이다"라며 상세한 일정을 전해 또 한 번 감탄을 안겼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