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할 수만 있다면 시간 되돌리고…” 국민의힘 특위 자리서 눈물 사과한 박희영 용산구청장, 여전히 ‘이것’에 대해서는 입을 꾹 닫았다

울먹이며 사과는 하지만, 거취에 대해서는 여전히 입꾹.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청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대책특별위원회에 참석한 박희영 용산구청장. ⓒ뉴스1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청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대책특별위원회에 참석한 박희영 용산구청장. ⓒ뉴스1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이태원 참사’ 관련 부실 대응 및 책임 회피 논란이 제기된 것에 대해 “할 수만 있다면 시간을 되돌리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다만 결코 회피하지 않겠다는 입장과 달리, ‘거취’에 대해서는 아무런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특별위원회는 15일 오후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개선책 논의를 위해 용산구청을 찾았다. 

이날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은색 옷을 입고 등장한 박 구청장은 마스크를 벗은 뒤 “이태원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 여러분, 국민 여러분, 죄송하다”며 “상상도 못했던 참사가 일어난 지 보름이 넘도록 제 가슴은 무거운 자책과 회의에 휩싸여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젊음이 넘치는 이태원 거리에서 이토록 무서운 일이 벌어질 수 있다는 걸 내다보지 못하고 소중한 젊은이들을 지켜내지 못했다”며 “사태 수습에 경황이 없었다. 섣부른 해명으로 큰 혼란을 드렸다. 제 불찰에 감히 용서를 구하기도 어렵다”고 덧붙였다. 

발언 중간마다 울먹이는 모습을 연출한 박 구청장은 끝으로 “진상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결코 회피하지 않겠다. 희생자 여러분의 명복을 빈다. 유가족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국민 여러분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태원 참사 현장에 놓인 국화꽃. ⓒ뉴스1
이태원 참사 현장에 놓인 국화꽃. ⓒ뉴스1

앞서 박 구청장은 지난달 31일 이태원 참사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MBC와의 인터뷰에서 “구청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은 다했다”며 “이태원 핼러윈 행사는 주최 측이 없어 축제가 아니라 현상으로 봐야 한다”는 책임 회피성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지난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현안 질의에서는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유가족과 국민께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는 숙였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책임을 지겠느냐는 질의에는 “큰 희생이 난 것에 대한 제 마음의 책임을 지겠다”는 발언으로 사퇴론을 일축해 또다시 논란을 야기했다. 또한 참사 발생 전 현장 근처를 두 차례 점검했다고 밝혔으나 이 역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박 구청장은 현재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피의자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박 구청장에 대한 자진 사퇴 혹은 탈당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25일 회의를 열어 박 구청장에 대한 징계 개시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