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외롭게 살다가 19세에 엄마가 된 여성의 연애 상대는 '내가 지금 뭘 듣고 있는 거지?' 싶어진다(고딩엄빠2)

하...

'고딩엄빠2' 출연하는 보현씨 가족들 ⓒMBN 
'고딩엄빠2' 출연하는 보현씨 가족들 ⓒMBN 

19세에 엄마가 된 김보현씨는 외롭게 살아왔다고 한다. 

22일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에 출연하는 김보현씨는 19세에 아이를 출산했다. 임신한 시기는 18세로, 보현씨의 교제 상대는 다름 아닌 '교회 선생님'이다. 

19세에 엄마가 된 보현씨 ⓒMBN  
19세에 엄마가 된 보현씨 ⓒMBN  

보현씨에 따르면, 보현씨는 초등학교 때 부모님의 이혼과 학교폭력을 겪으며 외로운 삶을 살아왔다고 한다. 그러다가 교회에서 10세 연상의 교회 선생님과 가까워졌고, 교회 선생님의 적극적인 호감 표현으로 교제를 시작하게 됐다고. 

아이들이 많다. ⓒMBN  
아이들이 많다. ⓒMBN  

급기야 18세의 나이에 임신을 하게 됐고, 보현씨는 친아버지에게 임신 사실을 숨긴 채 홀로 미혼모센터에서 아이를 낳게 됐다. 아직 어린 나이에 홀로 출산을 해야 했던 보현씨의 사연에 MC들은 "숨 막힌다", "사연이 너무 세다"라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보현씨 ⓒMBN 
보현씨 ⓒMBN 
22일 고딩엄빠2 ⓒMBN  
22일 고딩엄빠2 ⓒMBN  

프로그램 측은 "19세에 엄마가 된 김보현이 아픈 상처를 딛고, 교회에서 만난 열살 연상의 선생님과 가정을 이루었다"라며 "우여곡절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된 두 사람의 이야기와, 현재 열살이 된 아들과의 일상을 편견 없는 시선으로 바라봐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