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부모 없다고 기죽지 말라며..." 할머니 손에 자란 '야구계 레전드' 이대호가 짙은 그리움을 표했다 (뜨겁게 안녕)

"그때 먹었던 콩잎이 아직도 그립다"

이대호 ⓒMBN

어린 시절 할머니 손에서 자란 이대호가 자신의 성공을 못 보고 돌아가신 할머니에 대한 깊은 그리움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MBN '뜨겁게 안녕'에 출연한 '야구 레전드' 이대호는 할머니와 콩잎 무침에 얽힌 사연을 밝혔다. 이날 식탁에 차려진 콩잎 무침을 본 이대호는 "할머니가 콩잎 무침을 팔아 나를 키웠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대호 ⓒMBN

이어 그는 "할머니가 콩잎 무침 장사를 했기 때문에 반찬으로 많이 올라왔다"며 "당시에는 별로 안 좋아했다. 매일 이 냄새를 맡고 할머니가 새벽에 고생하시는 것을 아니까 잘 안 먹어지더라. 세월이 지나니 그때 먹었던 콩잎 무침이 계속 그립더라"고 말했다.

어린 손주를 위해 밤새도록 콩잎에 된장을 발라서 새벽부터 장사를 시작했지만, 온종일 팔아도 하루 10만 원 이상은 못 벌던 상황. 이런 상황에서도 친구들 용돈이 200원, 300원이면 이대호에겐 1000원씩 쥐여줬다는 할머니는 늘 "부모 없다고 기죽지 말아라"고 말해줬다고. 

이대호 ⓒMBN

이를 듣던 황제성이 "어떻게 보면 할머니가 우리나라 보물을 직접 만드셨다"고 감탄하자 이대호는 "할머니가 고등학교 때 돌아가셨다. 그래서 방황을 좀 했다. 은퇴식 할 때 많이 생각나더라. 할머니 이야기만 하면 계속 눈물이 난다. 내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는 건 할머니 덕분이다"라고 덧붙이며 애틋한 마음을 표하기도 했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