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의 이사 소식이 전해졌고, 안산시가 긴급 대책을 마련 중이지만 우려가 큰 상황이다 (ft.300m 인근)

이사갈 집 300m 인근에 초등학교가 있다.

2020년 12월12일 출소한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과 현재 거주지 앞에 세워진 특별치안센터의 모습. ⓒ뉴스1
2020년 12월12일 출소한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과 현재 거주지 앞에 세워진 특별치안센터의 모습. ⓒ뉴스1

출소한 뒤 경기 안산시 단원구 와동에서 거주해온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70)이 월셋집 임대차 계약이 만료되면서 이사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근 선부동으로 이사할 예정이라는데, 근처에 초등학교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22일 안산시에 따르면 조두순이 출소 후 현재까지 거주해온 와동의 한 다가구주택 월세 계약은 오는 28일 만료된다. 현 거주지의 건물주는 계약이 만료되자 강하게 퇴거를 요청했고, 조두순을 담당하는 보호관찰관은 임대차 계약 당일인 지난 17일 선부동 다가구주택으로 조두순이 이사한다고 밝혔다. 

이사할 집도 현재 거주하는 집처럼 조두순 아내 명의로 임대차 계약했고, 보증금과 계약금을 한번에 지불했다. 이사할 집은 현재 거주지에서 3㎞ 이내에 위치해 있는데, 특히 300여m 떨어진 곳에 초등학교 등의 교육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020년 12월12일 출소한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 ⓒ뉴스1
2020년 12월12일 출소한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 ⓒ뉴스1

이에 앞서 조두순 부부는 이달 초 이사를 위해 고잔동 지역으로 임대차 계약을 맺었으나, 뒤늦게 아동 성범죄자임이 밝혀지면서 위약금을 받고 계약이 취소된 바 있다. 선부동 건물주가 계약 대상이 조두순인지 알았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이를 알게 되면 계약 파기 등에 나설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안산시는 조두순의 이사에 대비해 긴급 대책을 마련 중이다. 경찰 및 보호관찰소와 협력해 조두순의 현재 거주지에서 이뤄지는 치안조치를 선부동에도 그대로 적용할 방침이다. 또한 방범초소를 이전하는 것은 물론, CCTV를 추가로 설치하고 가로등도 정비한다. 조두순의 움직임을 24시간 모니터링해 법무부·경찰과 정보를 공유하고, 안심벨도 곳곳에 설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두순은 2008년 12월 안산의 한 교회 앞에서 초등학생을 납치해 성폭행하고 중상을 입힌 혐의로 징역 12년형을 선고받아 복역했고, 2020년 12월12일 출소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