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가장 행복했던 날!” 션이 기부를 시작한 첫 순간은 너무나도 의미있고, 온몸 가득 ‘찐’ 행복이 느껴져 같이 미소짓게 된다

매일 만원씩, 결혼식 다음날부터 정혜영과 함께 시작한 기부.

정혜영과의 결혼식 다음날부터 기부를 시작하게 된 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정혜영과의 결혼식 다음날부터 기부를 시작하게 된 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룹 지누션 멤버 션(50)이 처음 기부를 결심했던 건, 생애 가장 행복했던 아내 정혜영과 결혼한 그 다음날부터였다. 

2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17년째 꾸준한 기부와 봉사 활동으로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는 션이 자기님으로 등장했다. 

이날 션은 기부를 시작한 계기에 대해 “우리는 보통 ‘돈을 많이 벌면, 내가 좀 더 넉넉하면 기부해야 되겠다’고 생각한다. 나 또한 그런 마음을 가지고 살았던 것 같다”면서 “가수를 하면 정산을 받지 않냐. 한번에 받는 돈이 당장 쓰기에는 크니까 그때마다 조금씩 (기부로) 나눴었는데, 결과적으로 보면 그건 누구나 할 수 있는 거고 지속적이지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션-정혜영 부부는 결혼식 다음 날부터 매일 만원씩 기부를 실천하기 시작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션-정혜영 부부는 결혼식 다음 날부터 매일 만원씩 기부를 실천하기 시작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어 그는 정혜영과의 결혼식을 떠올리며 “정말 너무 행복했다. 나에게 누군가 ‘가장 행복했던 날이 언제인가?’를 묻는 다면 결혼식 당일이다. 그래서 결혼식 다음날 아내한테 ‘우리가 행복하게 제2의 삶을 시작하는데, 그 행복을 우리만 쥐고 살려고 하지 말자. 손을 펴서 더 큰 행복을 가지고 살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기 위해서 ‘나누며 살자’고 했다는 션은 “그런데 뭔가 큰 걸 제안하면 부담스럽고 지속적이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에, 아내한테 ‘우리 하루에 만원씩 죽을 때까지 한번 나눠보자’고 했다. 아내도 흔쾌히 결혼식 다음날부터 뜻을 같이 해줬다”라고 전했다. 

이후 매일 만원씩 모았다는 션-정혜영 부부. 1년 후 이들은 그 동안 모았던 돈을 노숙자들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단체에 기부했고, 하루 봉사활동까지 했던 것이 그 시작이었다. 

기부를 위해 더욱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밝힌 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기부를 위해 더욱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밝힌 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션-정혜영 부부의 활발한 기부 활동은 션이 ‘부잣집 아들’이라는 소문까지 낳았다. 이에 대해 션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평범한 가정에서 태어나서 일찍 독립했다. 그 후부터 부모님께 손 벌린 적이 없다. CF도 찍고 행사도 참석한다. TV에 꼭 안 보인다고 일을 안 하고 있는 게 아니다. 누구보다 열심히 살다 보니까, 또 (후원하는) 아이들을 품고 살아가기 위해 더 열심히 일을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유 퀴즈 온 더 블럭 #션 #기부 #정혜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