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정치경험 더 쌓을 필요 있어" '정치 선배'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당 대표 출마설이 나오고 있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조언했다

정치가 만만치 않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좌), 한동훈 법무부 장관(우)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좌), 한동훈 법무부 장관(우)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친윤계 핵심 의원들의 만찬이 알려지면서, 국민의힘 차기 전당대회에 대한 논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 의사를 밝힌 안철수 의원은 당 대표 출마설이 나오고 있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정치 경험을 쌓을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1일 오전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한 장관의 정치 경험이) 아직 1년이 채 되지가 않았다"며 "아무래도 좀 더 경험을 쌓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진행자는 ‘정치가 만만치 않다’는 말로 해석해도 되느냐고 물었다. 이에 안 의원은 "그건 제 경험이기도 하다"고 답했다. 

안 의원은 "여러 가지로 시행착오도 거치면서 그게 쌓이는 것 같다. 그래서 배우는 점이 많다"며 "성공의 경험은 성공의 경험대로 그건 좋은 것이고, 실패의 경험은 실패의 경험대로 다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수 있으면 좋은 정치 경험"이라고 말했다. 

 

"법무부 장관이 당 대표 선거에 나가는 게 바람직한가"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안 의원은 한 장관의 출마 가능성이 낮은 두 가지 이유를 제시했다. 안 의원은 "유능한 인재이심은 분명하지만. 그런데 지금 국민의힘이 반드시 총선에 이겨야 되는 상황이니까, 만의 하나 당 대표가 시행착오를 겪으면 안 되지 않겠느냐"며 "그런 우려가 한쪽에는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지금 정부가 절대적으로 안정되는 게 중요한데 지금 현재 국정조사라든지 재보궐 선거라든지 정부의 현안이 있다"며 "이럴 때 법무부 장관이 그 직을 버리고 당 대표 선거에 나가는 게 과연 바람직한가"라고 말했다.

한편, 친윤 의원들 모임인 '민들레(민심 들어볼래)'가 명칭을 바꿔서 조만간 출범할 예정이다. 안 의원은 해당 모임에 참석 여부에 대해 "공부 모임은 충분히 함께 참여할 수 있다"면서도 "전당대회를 많은 언론에서 이제 '친윤(친 윤석열) 구도', '비윤 구도(비 윤석열)' 이렇게 보지 않느냐? 그런데 저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는 게 친윤, 비윤 구도가 당의 분열을 가져올 수밖에 없는 구도"라고 지적했다. 

그렇다면 '친윤이냐, 비윤이냐?'는 라디오 진행자의 질문에 안 의원의 대답은 무엇이었을까?

안 의원은 "저는 지난 대선 때 후보 단일화를 했지 않느냐? 그다음에 또 인수위원장을 했다"며 "합당해서 제가 거의 경기도 선거에서 사실 제 지역 빼놓고 거의 절반 이상을 다른 후보들 당선을 위해서 지원 유세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걸로 보면 명확한 것 아니겠느냐"며 "윤 정부의 성공이 바로 곧 국가의 성공이다, 그런 믿음이 있다"며 친윤으로서의 정치적 노선을 확실히 했다. 

양아라 기자 ara.y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