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우리는 전부를 바쳤습니다" '브라질전' 직후 인터뷰에서 무례한 질문받은 손흥민이 내놓은 답은 모두를 울컥하게 만든다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이 뭔지 제대로 보여준 한국 대표팀이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애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드리블하는 네이마를 수비하기 위해 달려가고 있다. (2022.12.06) ⓒ뉴스1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애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드리블하는 네이마를 수비하기 위해 달려가고 있다. (2022.12.06) ⓒ뉴스1

지난 6일(한국시간) 한국은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대 4로 패배했다. 전반에 4골을 내주며 끌려간 한국은 후반 31분 백승호의 만회 골로 간격을 좁혔으나 결국 경기는 한국의 패배로 끝났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은 경기가 끝난 직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죄송하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그는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셨는데 죄송스럽다. 저희도 최선을 다했지만 너무 어려운 경기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1대 4로 패배한 대한민국 손흥민이 응원단을 바라보고 있다. (2022.12.06) ⓒ뉴스1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1대 4로 패배한 대한민국 손흥민이 응원단을 바라보고 있다. (2022.12.06) ⓒ뉴스1

이어 그는 "그래도 선수들 모두 여기까지 오는데 자랑스럽게 싸웠고, 헌신하고, 노력한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덧붙여 든든한 주장의 모습을 선보였다.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 ⓒ비인스포츠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 ⓒ비인스포츠

이날 경기 직후 외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한 기자가 "오늘 굉장히 힘든 경기였다. 전반전은 후반전보다 (경기력이) 좋지 않았던 것 같다. 포르투갈전과 비교했을 때 오늘은 한국 대표팀 선수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나"라는 무례한 질문을 던지기도 했는데.

손흥민은 이 질문을 받자마자 단호한 표정으로 "아니, 우리는 모든 걸 바쳤다"며 "그런 식으로 우리를 비난하지 말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알다시피 브라질은 우승 후보"라면서 "우리 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우리 선수들이 모든 걸 쏟아 부었기 때문에 나는 그들을 비난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세 차례에 걸쳐 월드컵 무대에 진출한 바 있는 손흥민은 이번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16강에 오르는 결과를 얻었다. 월드컵 개막 전 얼굴 부위를 다쳐 월드컵 경기 내내 마스크를 쓰고 투혼을 발휘한 손흥민은 "마스크를 쓰고 경기하느라 통증이 더 심해진 것 아니냐"는 물음에 "선수들 고생한 것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기 때문에 저는 괜찮다"는 답을 내놔 코끝을 찡하게 만들었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