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미술품 경매시장이 뜨겁다

  • 원성윤
  • 입력 2015.03.12 11:33
  • 수정 2015.03.12 11:40
ⓒgettyimageskorea

국내 대표 미술 경매회사인 서울옥션과 K옥션이 최근 올해 첫 메이저 경매에서 모두 80%대 낙찰률을 기록했다.

미술품경매사 K옥션이 10일 연 3월 봄경매가 낙찰률 84%, 판매총액 64억원(판매수수료 포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작년 봄 경매보다 10% 상승한 수치다.

김환기의 ‘이른 봄의 소리’ : 7억9240만원

하종현의 ‘접합 07 001’ : 1억 7546만원

박서보의 ‘묘법 No.910120’ : 1억3358만원

윤형근의 ‘엄버 블루(Umber Blue)’ : 7472만원

정상화의 ‘Work 68-206’ : 6340만원

백남준의 '심(心)' : 2억8300만원, 'cage' : 4980만8000원

서울옥션의 경매 역시 뜨거웠다.

서울옥션에 따르면 지난 9일 서울 평창동 본사에서 개최된 경매 결과 총 164점 중 142점이 팔려 87% 낙찰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개최한 메이저 경매의 낙찰률인 70%에 비해 17%나 상승한 수치다. 낙찰총액은 59억원으로 집계됐다.

<서울옥션 경매>

유영국의 '작품' : 4억3000만원

단원 김홍도의 '노매함춘' : 1억9500만원

소당 이재관의 '월계탁금' : 2억6500만원

정상화의 '무제 76-9-12' : 1억9000만원

이강소의 '무제-92132' : 8700만원

김기린의 'Inside, Outside' : 2000만원

아시아경제는 “지난해 보다 높아진 실적 호조에, 미술시장의 성장세를 재확인시켰다는 평”이라며 “특히 지난해 불었던 단색화 열풍을 넘어 고미술과 근현대미술 등 분야별로 고르게 컬렉터들의 관심을 받은 점도 주목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서진수 강남대 교수는 매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양대 경매사 낙찰률이 80%를 넘었다는 것은 미술시장이 호황 국면으로 들어간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미술품 거래가 풀렸고 참여자도 늘었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관 검색어 클릭하면 연관된 모든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문화 #미술 #미술품 경매 #k옥션 #서울옥션 #미술품 옥션 #뉴스